문화 · 스포츠 자동차

벤츠코리아, 아우스빌둥 4기 공식 출범…18명 교육생

3년간 커리큘럼 이수

최초 여성 교육생 선발

왼쪽부터 김지섭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우스빌둥’ 4기 공식 비대면 출범 행사를 기념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벤츠코리아왼쪽부터 김지섭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우스빌둥’ 4기 공식 비대면 출범 행사를 기념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독일식 일·학습 병행 프로그램 ‘아우스빌둥’ 4기를 시작했다.

벤츠 코리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라 비대면 방식의 ‘아우스빌둥’ 온라인 출범식 행사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출범식에는 총 18명의 신입 교육생과 16명의 트레이너, 김지섭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 한독상공회의소 수잔네 뵈얼레 부대표 등 약 70 명이 온라인으로 참석한 가운데 환영사 및 축사, 프로그램 일정과 교육 과정을 소개하는 오리엔테이션 등이 진행됐다.


이달 초부터 시작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우스빌둥 4기는 지난 5월부터 약 4개월간 모집된 고등학교 졸업 예정 학생 중 서류전형, 필기시험, 면접 등을 거쳐 18명이 최종 선발됐다. 앞으로 3년 동안 현장 및 이론 교육 과정으로 구성된 전문 커리큘럼을 이수하게 된다. 특히 이번 4기에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아우스빌둥 최초로 여성 교육생이 선발됐다.

관련기사



교육생들은 메르세데스-벤츠 공식 딜러사와 정식 근로계약을 맺고 16개 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며 안정적으로 급여를 받는 동시에, 독일 인증 교육을 이수한 전문 트레이너 및 대학 교수진과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 커리큘럼에 따라 기업 현장 실무 교육 및 대학 이론 교육을 받을 예정이다. 또한 과정 수료 후에는 국내 협력 대학의 전문 학사 학위와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부여하는 교육 인증, 독일연방상공회의소 아우스빌둥 수료증도 함께 획득하게 된다.

김지섭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대표이사 사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취업 환경 속에서도 4기 아우스빌둥 프로그램을 통해 자동차 전문가를 꿈꾸는 젊은 인재들을 지원할 수 있어 기쁘다”며 “특히 올해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아우스빌둥 도입 이래 첫 여성 교육생이 선발돼 더욱 뜻 깊게 생각하며, 교육생들이 최고의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협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시진 기자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