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말다툼하다 갑자기…경찰, 평택 편의점에 차량 돌진한 운전자 '공포탄' 쏴 제압

/이미지투데이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한 편의점으로 차량을 몰고 돌진한 뒤 난동을 벌인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평택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쯤 30대 여성 A씨가 평택 도곡리의 한 편의점 점주와 말다툼을 벌인 뒤 자신의 제너시스 승용차를 몰아 일부러 편의점을 들이받았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긴급 출동한 경찰은 특수재물손괴와 공용물건손괴 혐의 등으로 A씨를 체포했다.


사건 당시 A씨는 편의점 안으로 차량을 몰고 돌진한 뒤에도 약 20분간 차를 앞뒤로 움직이며 물건 등을 파손시키고 난동을 이어갔다.

관련기사



이에 경찰은 차에서 내리라는 요구를 A씨가 불응하자 공포탄 1발을 발사해 차량 문을 열고 A씨를 제압했다.

편의점 안에는 점주 1명과 직원 2명 등 3명이 있었지만 다친 사람은 없었다.

경찰은 지난 6월에도 A씨가 해당 편의점에서 난동을 부렸던 것으로 미뤄 편의점주와 갈등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