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순흥 안씨' 안철수, 與 ‘안중근 발언’에 “막 나가도 너무 나가”

민주당 추미에 아들 향해

‘위국헌신군인본분’ 실천

안중근·안철수 ‘순흥 안씨’

安 페이스북 글 통해 비판

“순국선열 통탄하실 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군 복무 당시 휴가 특혜 의혹을 받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안중근 의사 말을 몸소 실천했다”고 한 말에 “통탄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여당에서 추 장관 아들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고 한다”며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말 막 나가도 너무 막 나가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순흥 안씨의 한 사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망언을 당장 거두어 들이고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했다.

이날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복무 중 특혜 휴가 의혹을 받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에 대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게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고 주장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