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안철수, 떠나는 정경두에 “법무부장관 보좌관인가”

안중근 의사 빗댄 논평엔 “정신줄 놓지 않고서야”

17일 국민의당이 최고위원회 회의장에 공개한 백드롭(뒷걸개)에 ‘현병장은 우리의 아들’이라는 문구가 적혀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퇴임을 앞둔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대한민국 국방부 장관인지 법무부 장관 보좌관인지 도대체 알 수가 없다”고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장관 말대로 병력 관리가 이뤄진다면 그게 당나라 군대지 한 국가의 정규군이라고 할 수 있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과 관련한 정 장관의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 대해 “추 장관 아들 한 명을 감싸느라 군의 지휘체계와 기강을 뿌리까지 흔들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만 쳐다보고 정권의 안위만을 살피는 허약한 호위무사였을 뿐”이라며 “해바라기 정치 군인의 모습만 보여줬다”고 비난했다.

관련기사



추 장관 아들을 안중근 의사에 빗대 논란을 빚은 민주당 논평에 대해서는 “희대의 망언”이라며 “정신 줄을 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럴 수 있나”라고 강도 높게 규탄했다.

안 대표는 “지금 이 시각에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제2, 제3의 수많은 ‘현 병장’들이 있다”며 “새롭게 구성될 군 지도부는 일신된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회의장에는 ‘현 병장은 우리의 아들이다’ 뒷걸개(백드롭)가 걸렸다. “공익제보자인 현 병장을 깎아내리는 현 집권 세력에 대한 비판 메시지”라고 당은 설명했다.

임지훈 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