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秋 '포털통제' 의혹 제기 김근식 "오늘은 정상...귀신이 곡할 노릇"

김 교수 "언론 기사화 이후 정상" 주장

/김근식 경남대 교수 SNS 캡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과 관련 ‘포털 통제’ 의혹을 제기한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20일 언론 기사화 이후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귀신이 곡할 노릇”이라고 주장했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제 추미애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가 정상으로 돌아왔다”며 “정말 신기하다. 어제 추 장관만 검색 카테고리 순서가 이상하다고 하고 언론에 기사화되니까 오늘 바로 정상이 됐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김 교수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핸드폰으로 네이버에서 추미애를 검색하면 첫 화면 상단에 뜨는 검색 카테고리가 이상하다“며 ”보통의 정치인은 ‘뉴스’ ‘이미지’ ‘실시간검색’ 순인데 추 장관만 한참 뒤쪽 ‘쇼핑’ 다음에 ‘뉴스’ ‘실시간검색’이 드러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컴퓨터로 접속했을 때는 ‘뉴스’ ‘이미지’가 나오지만 ‘실시간검색’은 보이지도 않는다”며 “자판에 실수로 영문 키로 김근식이나 문재인을 치면 바로 (한글로) 전환돼 검색화면이 뜨는데 추미애만 자동전환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문가들은 시스템상으로 도저히 있을 수 없다고 한다”며 “설마 네이버 검색 카테고리까지 건드린 걸까. 권력의 포털 통제가 사실일까”라고 반문했다.

앞서 여권은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스마트폰텔레그램 메시지가 언론에 노출되면 포털통제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윤 의원은 지난 8일 포털사이트 다음의 메인 사진을 보낸 보좌진이 “주호영 연설은 바로 메인에 반영되네요”라고 했고, 윤 의원은 이어 “이거 카카오에 강력히 항의해주세요”라고 답했다. 이어 윤 의원은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 하세(요)”라는 메시지도 적어 논란이 커졌다.

이에 국민의힘 소속 과방위원들은 성명을 내고 “언론에 대한 갑질이자 포털장악의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그동안 포털을 현 청와대와 여당이 좌지우지했다는 소문이 시중에 팽배했는데 이번 사건으로 이 사안이 드러났다”며 “정부·여당은 철저한 조사와 재발방지, 윤 의원의 사보임 조치, 법적 조치 등 엄정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