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난임 부부에게 찾아온 기적… 4명 입양 후 5명 낳아

입양 후 인공수정 성공에 네쌍둥이 임신

/ABC뉴스 캡처


결혼한 지 4년, 난임, 현재 자녀 9명. 미국에서 화제가 된 부부의 현황이다.

16일 ABC 방송에 따르면 미국 펜실베이니아의 맥신·제이컵 영 부부는 지난 2016년 결혼한 후 임신이 되지 않자 아이를 입양하기로 했다. 영 부부는 2017년 2개월간 입양 관련 교육을 이수한 뒤 위탁보호소에 한꺼번에 한명이 아닌 두명을 입양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1개월 후 삼남매를 입양할 수 있겠냐는 연락이 왔다. 아이를 절실히 원했던 맥신은 당초 희망보다도 많은 아기를 입양할 수 있다는 기쁨에 무조건 좋다고 답했다.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위탁보호소에서 먼저 입양한 3남매의 여동생 엘리엇도 입양할 의향을 묻는 전화가 왔다. 맥신 영은 지체 없이 좋다고 말해 총 4남매를 입양해 키우게 됐다. 이들은 입양 당시 모두 4살 이하였다.


맥신 영은 “처음에는 두 명 정도 입양하고 싶었지만, 4살 이하의 남매 3명을 입양할 의향이 있냐는 제안에 망설임 없이 좋다고 얘기했다”며 “엘리엇을 입양할 때도 남매들을 헤어지게 하고 싶지 않아서 좋다고 얘기했다”고 회상했다.

관련기사



4남매와의 삶이 시작됐고, 2018년 초 이들에게 뜻하지 않은 일이 생겼다. 큰 기대 없이 실시한 인공 수정을 통해 임신에 성공한 것이다. 맥신 영은 “아이를 갖기 위한 2년간의 노력 끝에 2018년 10월 헨리를 낳았을 때 전율을 느꼈다”고 전했다.

7명의 대가족이 됐지만 놀랄 일은 더 남아있었다. 자연 임신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알고 있었던 부부에게 네 쌍둥이가 생긴 것이다. 병원에서는 네쌍둥이를 낳는 것이 위험하다고 경고도 했지만, 지난 7월 맥신이 네쌍둥이를 무사히 출산하면서 ‘영 패밀리’는 11명이 됐다.

/맥신 영 인스타그램 캡처


맥신 영은 “4남매를 입양한 일은 나의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이었고, 네쌍둥이를 가진 것을 알게 됐을 때도 정말 흥분됐다”며 “9명 모두에게 관심을 쏟느라 힘들지만 먼저 입양한 큰 아이들이 동생들을 잘 돌봐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아이들이 크면 쌍둥이를 빼고는 모두 나이가 달라 초등학교 1학년부터 중고등학교까지 매 학년 한명씩 나란히 학교에 다니게 될 것”이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유주희 기자
ging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