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윤석열 "과거엔 저한테 안 그러지 않았냐"…태도 급변한 與에 반발

박범계 의원 삼바 의혹 부인

尹 "너무하다 싶을 정도 수사"

與, 1년 전 尹 청문회 '호평'일색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열린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의 맹공에 대해 “선택적 의심이 아니냐, 과거에는 저한테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반발했다.

이는 지난해 7월 열린 윤 총장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보인 여권의 태도가 이날 국감 때와 180도 달라진 데 따른 서운함으로 보인다. 실제 지난해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인사청문회에 나온 윤 총장을 향해 “검찰총장의 적임자”라며 호평을 쏟아낸 바 있다. 윤 총장은 윤 총장의 이 같은 발언은 박범계 민주당 의원이 이날 국감에서 ‘라임 사건’ 관련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최근 옥중서신,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장이었던 2018년 한 언론사 사주와의 만남,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옵티머스 사건 수사 등을 질의하는 과정에 나왔다.



박 의원은 지난 2018년 11월 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이 서울중앙지검에 고발됐을 당시 중앙지검장이었던 윤 총장이 삼성과 관계있는 언론사 사주와 만났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총장은 박 의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사건이 배당이 된 뒤 중앙일보 사주를 만났느냐”고 묻자 “누구를 만났는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 너무 심하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수사했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그러자 박 의원은 “만났으면 만났다고, 안 만났으면 안 만났다고 하라”며 “조선일보 사주를 만났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서울중앙지검장이 사주들 만나는 게 관행이냐”고 따졌다.

이에 윤 총장은 재차 “과거에는 (검찰총장이) 많이 만난 것으로 안다”며 “저는 높은 사람들 잘 안 만났고 부적절하게 처신한 적 없다”고 반박했다.

이에 박 의원은 “아니라고는 말 못한다”며 “윤석열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 안타깝게도 윤석열이 가진 정의감, 동정심에 의심을 갖게 됐다”고 다그쳤다.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닙니까?”라며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박우인 기자 wipark@sedaily.com
아랫사람에게 묻는 걸 부끄러워 하지 말라.
모든 악은 거짓지식에서 나오고, 거짓지식은 스스로 알고 있다는 오만에서 비롯됩니다.
나의 무지(無知)를 인정하고 어린아이에게도 묻는 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