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퇴임 후 정치인으로? 윤석열 "국민 위한 봉사 방법 고민"

국감서 "대권 여론조사서 후보로 거론" 언급

정계 진출 묻자 "말씀드리기 어렵다" 즉답 피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권욱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묻는 말에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서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여론조사에서 대선후보로 조사되고 있다.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했는데 임기를 마친 후엔 정치를 할 생각이 있느냐”는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명확한 선을 긋지는 않았다. 윤 총장은 “내 직무를 다 하는 것만으로도 다른 생각할 겨를도 없고 향후 거취에 대해 얘기하는 것도 적절하지 않다”며 “다만 퇴임하고 나면 소임을 다 마치고 나면 저도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우리 사회의 많은 혜택 받은 사람이기 때문에 우리 사회와 국민들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그런 방법은 천천히 퇴임하고 나서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사회와 국민에 대한 봉사 방법에 정치도 들어가느냐”는 김 의원의 추가 질문에 윤 총장은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지난해 7월 임명된 윤 총장의 임기는 내년 7월까지다. 2022년에 예정된 대선을 약 반년 남기고 검찰총장을 그만두게 되는 셈이다. 그간 윤 총장은 차기 야권 대권 주자로 종종 언급돼 왔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한국갤럽의 8월 조사에서는 60대 이상, 국민의힘 지지층, 보수 성향, 대구ㆍ경북, 대통령 부정 평가자 등에서 선호도가 20% 내외였다.

관련기사



한편 윤 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대해 “솔직히 검찰조직의 장으로 오히려 불리한 선택을 했다는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만약 검찰개혁 저지 등 어떤 나쁜 목적이 있었다면 수사는 안 하고 대가를 받는 것이 맞다”라며 당시 수사는 검찰개혁과 아무 관련이 없다고 강조했다. 고발인 조사 없이 조 전 장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한 데 대해서는 “고발이 대부분 언론 기사를 토대로 한 것인 만큼 공개정보만으로 필요한 자료를 미리 압수해놓자는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법무부 장관 후보라는 이유로 ‘봐주기’ 수사를 했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다는 생각에 자료를 신속하게 확보하려 했다고도 설명했다. 그는 “법원에 자료 확보를 위해 영장을 청구하면서 상당 부분은 기각되지 않겠나 싶었는데 영장이 대부분 발부가 됐다”고 덧붙였다. 대검 국정감사는 23일 새벽 1시가 넘어서 종료됐다.


김경림 기자
forest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