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정부 “공무원 피격, 사실규명 위해 군통신선 연결해야”

“사실규명과 해결 위한 북한의 노력 이뤄지길”

북한군에 총격에 숨진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가 지난 28일 서울시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정부가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30일 기자들과 만나 ‘피살 사건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는 북측 보도와 관련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도 이날 북한의 주장에 대한 통일부의 평가 및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동일한 답변을 내놓았다.



남북 군사 당국 간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북측이 남측 시민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지난 6월 9일부터 차단된 상태다.

북한은 30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고, 응당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인 책임이 있다”며 “뜻하지 않은 사고가 우리 주권이 행사되는 해상 수역에서 발생한 것만큼 미안한 마음도 남측에 전달했으며 남측 내부에서 터져 나오는 각종 험담을 묵새기며 최대의 인내로 자제해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서해 해상의 수역에서 사망자의 시신을 찾아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내주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나 아직 결실을 보지 못했다”며 “이를 유감스럽게 생각하고, 해당 부문에서는 앞으로도 필요한 조치를 지속적으로 취해나가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