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중견기업 "완성차 노조 파업은 공동체 삶에 대한 외면"

중견연, 호소문 통해 노조 이기주의 질타

"임금 인상 요구에 청년 일자리만 소멸"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 내 생산라인 모습. /연합뉴스


완성차 업체 연쇄 파업 사태에 중견 기업계가 호소문을 냈다. 중견기업들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가 추운 날씨 속에 다시 대유행하는 판에 완성차 업계의 파업마저 겹치자 경제 회복의 작은 희망이 무참히 꺾일 수 있다는 우려를 드러냈다.


중견기업연합회는 20일 호소문을 통해 “코로나19의 3차 대유행 공포 속에 한국GM과 기아자동차 등 완성차 업계의 연이은 파업이 현실화하고, GM의 한국 사업 철수설까지 나오면서 경제 회복의 가느다란 희망마저 철저히 무너지는 듯한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중견연은 그러면서 “끝을 가늠하기 어려운 절망의 터널이 무한정 연장되는 상황에서 완성차 협력업체인 많은 중견기업이 살려달라는 절규를 쏟아내고 있다”며 “이는 자본의 욕망도 탐욕의 소치도 아닌 중견기업의 처절한 현실이자 절박한 구조 요청”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중견기업들은 특히 완성차 노조의 극단적 이기주의를 질타했다. 중견연은 “이번 파업에 찬성한 73.7% 기아자동차 노조의 목소리는 정당한 파업의 근거가 아닌 공동체 모두의 삶에 대한 냉혹한 외면”이라며 “극단적인 이기주의를 상징하는 부끄러운 숫자로 기록될 것”이라고 혹평했다. 이어 “차갑게 식어버린 무수한 공장과 인적이 끊긴 황량한 거리는 우리 경제가 처한 위기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며 “일부 노조가 임금 상승과 정년 연장을 요구하며 싸우는 시간에 청년들의 일자리는 소멸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중견연은 “‘같이 살자’는 외침은 진보의 것도 노동의 것만도 아닌 대한민국 공동체 구성원 공동의 목표”라며 “노조의 적극적인 협조가 있어야 자동차 업계의 재도약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상훈 기자
shle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