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정책

윤석헌 "자영업자, 위기관리 컨설팅으로 매출 회복을"

"언택트 환경… 자금 지원만으로 해결 어려워"

은행의 자영업 지원 사례 소개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서울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은행권의 경영컨설팅 우수사례 발표회에서 온라인 영상으로 자영업자의 위기관리 컨설팅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금융감독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0일 “자영업자들이 위기관리 컨설팅을 이해하고 도움을 받아 위기를 극복하기고 영업이 활성화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금융감독원은 이날 자영업자를 대상으로 한 은행권의 경영컨설팅 우수사례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유튜브 생방송으로 진행됐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7월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소상공인·자영업자 코로나19 위기관리 지원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지원 체계는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금융지원 상황을 분석하고 사전에 연체를 방지하기 위해 ‘개인사업자대출119’를 활성화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특히 코로나 사태를 감안해 금융회사가 업종 전환, 채무조정, 사업정리, 재기교육 등을 제공해 자영업자가 매출·수익을 회복할 수 있도록 위기관리컨설팅을 강화했다.


윤 원장은 “자영업자는 언택트(비대면) 환경으로 매출과 수익 감소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자금지원만으로 해결되긴 어려운 문제”라며 “위기관리 컨설팅은 온라인 시장 진출 등 성공적인 사업구조 전환으로 매출과 수익 회복을 돕고 필요 시 사업정리와 재기에도 도움을 주고자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날 행사에서는 신한·우리·농협·광주 등 4개 은행이 실제 지원사례를 발표했다. 신한은행은 컨설팅 교육 프로그램인 ‘신한SOHO사관학교’를 비대면으로 전환해 컨설팅을 계속 지원했다. 우리은행은 코로나19 이후 매출이 급감한 자영업자에 대해 온라인 판매방식으로 업태전환을 유도해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농협은행은 농업 관련 창업과 컨설팅을 하다 코로나19로 납품중단을 겪자 판로개척까지 지원한 사례를, 광주은행은 바쁜 자영업자를 위해 세무·회계관리, 마케팅 기법에 이어 특별대출까지 종합 컨설팅을 제공한 사례를 소개했다.

김지영 기자
ji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