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거세지는 코로나19 확산세...오늘 오후 6시까지 신규 확진 299명

방역당국 '3차 유행' 진행 확인

수도권 중심 지역사회 유행 확산

20일 오후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에서 병원 의료진과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선별진료소 앞에 서서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이날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299명의 신규 확진자가 늘어났다.

학교, 학원, 직장, 소모임 등 다양한 일상 공간을 고리로 한 감염의 불씨가 곳곳에서 이어지면서 감염 규모가 연일 커지자 방역당국은 ‘3차 유행’이 진행 중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20일 방역당국과 서울시를 비롯한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일부 시도 오후 5시)까지 전국에서 새로 확진된 사람은 총 299명으로 집계됐다. 자정까지 남은 시간을 감안하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21일 0시 기준으로 오전 9시 30분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300명대 중후반이나 400명 안팎이 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 140명, 경기 62명, 인천 16명, 전남 15명, 충남 14명, 전북 11명, 경남·강원 각 10명, 경북 8명, 광주·부산 각 6명, 충북 1명이다. 수도권에서만 21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 140명은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124명보다 16명 많다.


서울의 주요 감염 사례는 △강서구 소재 병원 8명 △서초구 사우나 8명 △동창 운동모임 5명 △서울대 병원 4명 △강남구 헬스장 4명 등이다. 경기의 경우 수원시 영통구의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이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 1~2학년 전체 학생 646명과 교직원 98명 등 모두 744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고양시에서는 서울 노량진의 한 임용고시 학원 관련 확진자와 접촉한 3명을 포함해 10여 명이 확진됐다. 인천에서는 노량진 임용고시학원 수강생, 남동구의 한 감자탕 관련 접촉자 등이 새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관련기사



이달 7일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가 적용된 이후 전국에서 처음으로 2단계로 격상된 순천에서는 이날도 최소 7명의 확진자가 추가로 나왔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유행이 본격화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수도권의 경우 지역사회 유행이 본격화하며 대규모 유행으로 진행되는 양상이 점점 분명해지고 있다”며 “지난 2∼3월과 8월에 이어 세 번째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