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이인영, 1984년 김일성 홍수 지원 거론... "北주민 민생 생각 않을 수 없다"

"내년 봄 식량·비료 적시에 남북 협력해야"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지난 1984년 전두환 정권 시절 서울에 홍수 피해가 났을 때 북한 김일성 정권이 이재민 지원을 한 사실을 거론하면서 남북 간 인도적 협력이 이 같이 ‘상생의 길’로 발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26일 서울 여의도에서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과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이 공동으로 주최한 ‘제로헝거 혁신 정책회의’의 축사자로 나서 “남북인도협력은 어느 한쪽이 도움을 주기만 하는 시혜적 차원이 아니라 이제 더 건강한 공동체로 가는 ‘상생의 길’로 발전해야 한다”며 “1984년 서울이 큰 홍수피해를 입은 가운데 북한이 우리 이재민에게 구호물품을 지원했던 사례를 기억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수재물자를 전하기 위해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북이 만났고, 멈춰진 직통 전화가 가동되었으며 많은 남북 대화가 열리기도 했었다”며 “지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잠시 멈추어있지만 인도협력의 길에서 더 크게 열릴 수 있는 한반도 평화의 기회 또한 기대하면서 지속적으로 협력의 준비를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이 장관은 또 “최근 코로나19 백신 개발이라는 기쁜 소식이 전해지는 와중에도 여러 연구기관과 전문가들은 전세계 새롭게 식량 위기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우리는, 우리 자신은 물론 같은 민족이자 동포이며 수해·코로나·제재라는 3중고 속에 경제와 민생의 어려움에 처해있을 북한 주민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어린이와 노약자, 임산부, 산모 등의 영양 상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도적 관심과 염려를 우리 정부 또한 잘 이해하고 있다”며 “필요하다면 내년 봄이라도 식량, 비료 등을 통해 적시에 남북이 협력해나갈 수 있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장관은 아울러 “한반도의 긴 역사 속에서 남북의 주민들은 하나가 되어 살아왔고 지금도 서로에게 연결되어 있는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라며 “나아가 코로나를 포함한 보건의료, 재해재난, 기후환경 분야 속에서 남북이 공동의 협력을 이룬다면 한반도는 더욱 안전하고 든든한 삶의 터전으로 거듭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일회성 방식에서 탈피하여 연간 계획을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협력의 틀을 만들고 인도협력 사업 전반에 대한 새로운 추진 동력을 마련해 보겠다” 며 “정부 혼자만의 힘으로는 어렵기에 다양한 주체, 주역들과 새로운 협력의 길을 개척해야겠다”고 말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