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2년 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직원 거느리는 기업은?

코로나19로 번창한 아마존...올해 42만명 신규 채용

아마존 로고/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올해 하루 평균 1,400명의 직원을 신규 채용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온라인 쇼핑 수요가 폭증하며 물류센터 인력을 크게 늘렸다. 전례 없는 증가 속도가 이어질 경우 아마존은 2년 안에 세계에서 가장 많은 직원을 거느린 기업으로 등극할 전망이다.

뉴욕타임즈는 27일(현지시간) 아마존이 올 1~10월 42만7,300명을 신규 채용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7월 이후 신규 채용 인원은 35만 명으로 하루 2,800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로써 아마존 전체 직원은 지난 해보다 50% 증가하며 120만 명을 넘어섰다.

신규 채용 인력의 대부분은 물류센터 부문에서 나왔다. 클라우드 서비스와 영화·음악 등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분야 전문가들도 뽑았다.


실제 아마존의 채용 규모는 이보다 크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연말 성수기에 맞춰 뽑은 임시직원 10만 명이나, 아마존과 계약관계인 배달 기사 50만 명은 포함되지 않아서다.

관련기사



이 같은 속도라면 향후 2년 안에 월마트(220만 명)를 추월해 세계에서 직원이 가장 많은 기업이 된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아마존은 2년 전만 해도 수익성 강화에 중점을 두고 직원 채용에는 소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미국에서 무료 1일 배송 서비스를 출시하며 인력을 대폭 늘리기 시작했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달 실적을 발표하면서 “지금 같은 시기에 업계 최고 수준 급여와 건강보험 등 혜택이 있는 일자리를 제공하는 것은 매우 뜻깊다”고 말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