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화제

"백주대낮에 원격조종 기관총이…" 이란 핵과학자 피살사건 영화 같았다

현장 12인조·배후 지원 50명 가담설…"테러일당, 동선 정확히 입수"

지난달 27일 테헤란 부근에서 테러를 당한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가 탄 차량의 모습./로이터 연합뉴스


지난달 27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 동부에서 벌어진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암살 사건이 속속 재구성되고 있다.

지난달 30일 이란 현지 언론과 외신을 종합하면 테러 당시 파크리자데는 아내와 함께 방탄 처리된 일본 닛산의 승용차를 타고 테헤란 동부 다마반드 도로를 달리고 있었다. 그가 요인인 만큼 무장 경호원이 탄 차량 2대가 그의 승용차 앞뒤에서 호위한 상태였다.

테러가 벌어진 27일은 이란에서는 주말 공휴일인 금요일이었다. 다마반드 지역은 이란 부유층의 별장이 많은 곳으로, 파크리자데는 휴식을 위해 이곳으로 향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후 2시께 그의 차량 행렬이 회전식 교차로에 진입해 속도를 늦추자 별안간 기관총 사격 소리가 났다. 이란 파르스통신은 교차로에서 약 140m 거리에 주차한 빈 닛산 픽업트럭에 설치된 원격조종 기관총에서 발사된 총알이 그의 승용차에 맞았고, 차가 멈추자 파크리자데가 차 밖으로 피신했다고 보도했다. 기관총이 설치된 픽업트럭은 증거 인멸을 위해 자폭 장치로 폭파됐고, 파크리자데는 구조 헬기에 실려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지만 결국 사망했다.

관련기사



지난달 27일 이란 테헤란 부군에서 발생한 테러 현장 모습./연합뉴스


닛산 픽업트럭이 당시 회전식 교차로에 멈춰 있었고, 파크리자데의 차가 옆을 지나가는 순간 원격 장치로 폭파돼 차량 행렬을 멈춘 뒤 괴한들이 차와 오토바이를 타고 접근해 총을 난사해 그와 경호원들을 사살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차 밖으로 나온 그가 이 원격 기관총에 여러 발 맞았다는 보도’와 ‘현대 산타페와 오토바이를 탄 일당 12명이 그에게 빠르게 접근해 그를 쏘고 도주했다는 보도’가 엇갈리는 상황이다.

지난달 28일 이란 테헤란의 외교부 앞에서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에 대한 테러에 항의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당선인의 사진을 태우는 학생들./연합뉴스


현지 언론에서는 테러 현장 부근의 CCTV는 물론 사건 직후 구조를 신속히 요청하지 못하도록 중계기 등 통신 시설도 미리 끊겼다고 전했다. 그의 경호원은 이 급습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고, 현장조는 부상자도 없이 현장에서 사라졌다. 또 현장조 12명 외에도 보급과 무기 제공 등 후방 지원에 50명이 동원됐다는 소문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돌고 있다. 이란군의 다큐멘터리를 제작하는 자바드 모구이는 트위터에 “이 테러는 할리우드 액션 영화와 같았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란 정부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를 테러의 주체로 지목했다. 이란 언론인 무함마드 아흐바즈는 자신의 트위터에 “테러 관련 일당은 정보·군사 특별 훈련을 받고 이란에 잠입했다”라며 “그들은 파크리자데의 동선을 세세하고 정확히 알고 있었다”라고 적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