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방사청, 국방기술 민간이전 확대···제품개발까지 지원

내년 87억원 예산 투입…지역별 사업설명회도 개최

민군기술협력사업 체계도. /자료 : 방사청


정부가 국방기술의 민간기업 이전을 확대하고 기업이 그 기술을 토대로 실제 제품을 개발할 때까지 지원을 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민군 기술 이전사업의 하나인 ‘국방기술 이전 상용화 지원사업’(가칭)과 관련한 내년 예산을 올해보다 9배가량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방기술 이전 상용화 지원사업은 민간기업에 국방기술을 이전하고 해당 기술이 실제 제품으로 개발될 때까지 정부가 일정 예산을 지원한다.



올해는 10억원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했고, 내년에는 9배가량 확대한 87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4차 산업기술이 적용된 미래 산업기술 분야를 중점적으로 발굴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방사청은 휴대용 원격 유독가스 누출 감시 장비와 해양 유출 오일 실시간 감지 및 초기 방제를 위한 드론 탑재형 조기 경보 시스템 개발 과제를 시범사업으로 선정한 바 있다.

방사청 관계자는 “내년에는 지원 분야 확대를 위한 지역별 유망기업 대상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라며 “국방과학기술의 민간분야 적용(스핀오프) 확대와 민간분야 기술의 국방 분야 적용(스핀온)을 균형감 있게 추진해 국방과 민간분야 기술 개발의 선순환 구조를 창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