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영상] 드론 1,000대가 쓴 희망 메시지…현대차 새해맞이 드론쇼

현대차가 공개한 새해맞이 드론쇼의 한 장면/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새해를 맞아 서울 도심에서 1,000대의 드론을 이용한 ‘새해 맞이 드론쇼’를 펼쳤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005380)는 자사 유튜브 채널에 약 5분 가량의 ‘2021 영동대로 카운트다운 드론 라이트쇼’ 영상을 선보였다.

이 영상에는 빛을 밝힌 1,000대 규모의 드론이 서울 도심에서 한꺼번에 날아 올라 집단 군무를 펼쳤다. 드론들은 공중에서 현대차를 상징하는 자동차와 H 로고, 신축년 새해를 알리는 카운트다운과 소의 이미지 등을 화려하게 선보였다.


이어 “휴식이 필요할 때는 어디든 갈 수 있고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충전이 됐던 그 평범했던 일상의 소중함을 깨달은 요즘, 사랑하는 사람들이 밝은 미소를 되찾고 함께 달릴 수 있는 그 날이 다시 오기를”, “평범한 일상으로 되돌아갈 수 있기를, 더 높은 도약을 위한 잠깐의 쉼이었기를” 등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관련기사





현대차 측은 “코로나19로 지쳐 있는 모든 이들에게 위안과 새해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했다”며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지침을 철저히 준수해 집객 없이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2011년부터 강남구 등과 매년 마지막 날 강남역 일대와 코엑스 앞 영동대로 등에서 대규모 공연과 영상 카운트다운 세레머니와 불꽃쇼 등이 어우러지는 새해맞이 카운트다운 축제를 해 왔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해 기존에 하던 대규모 행사 대신 사전에 관중 없이 녹화한 드론쇼 영상을 공개하는 것으로 방침을 정했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