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방송

이영애, 1억원 기부 "정인이처럼 아픈 어린이 위해 사용됐으면"

이영애 / 사진=양문숙 기자


배우 이영애가 소아환자의 치료비와 코로나19로 사투하는 의료진을 위해 써달라며 1억 원을 기부했다.

6일 서울아산병원은 “이영애가 최근 후원금 1억 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이영애는 “정인이처럼 사회의 무관심 속에 신음하고 방치되거나 아픈 어린이를 위해 기부금이 사용됐으면 하는 바람과, 본인들의 안전은 뒤로한 채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의료진에게 작게나마 응원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후원을 결심했다”고 전했다.


이영애의 선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이영애는 2006년 서울아산병원에 형편이 어려운 중증환자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2017년 강원도 지역 환자들을 위한 1억 원 등 아산사회복지재단 산하 병원들에 총 3억 5천만 원을 후원하며 아름다운 선행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지금까지 이영애의 후원금은 난치성 뇌전증, 심장질환, 선천성 담관폐쇄 등의 중증환자 및 다문화 가족 환자 총 37명에게 전해졌다.

한편 이영애는 지난 5일, 생후 16개월에 양부모에게 학대 당해 세상을 떠난 고(故) 정인 양의 묘소를 방문해 추모하기도 했다.

추승현 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