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CES 2021] GM "LG와 합작해 1,000km 가는 배터리 개발"

기조연설서 모빌리티 청사진 발표

수직이착륙무인기 등 UAM 진출

아우디 e-트론 GT 콘셉트 공개

獨기업, 셀프 충전 태양열車 선봬



전통 완성차 업체의 ‘대명사’ 중 하나였던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한 번 충전에 약 1,000㎞를 주행할 수 있는 차세대 고효율 배터리를 내놓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전동화와 자율주행을 통해 교통사고, 교통 체증, 탄소 배출이 없는 ‘3 Zero’ 사회를 구현하겠다는 청사진도 제시했다. 수직이착륙무인기(VTOL)를 개발해 도심항공모빌리티(UAM) 사업에 진출하고 전기 상용차를 출시해 물류 사업도 신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

GM은 12일(현지 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세계 최대 전자·정보기술(IT) 전시회 ‘CES 2021’ 기조연설에서 이 같은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 계획을 발표했다. 비효율적인 내연기관차 업체의 이미지가 강했던 GM은 최근 수년간 급진적인 구조 조정과 대규모 미래 차 전환 투자를 통해 선두권 미래 모빌리티 회사로 거듭났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CES 2021 기조연설에서 GM은 보다 구체적인 미래 사업 청사진을 제시했다.

메리 배라 GM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GM의 미래 비전은 교통사고 제로(Zero Crash), 탄소 배출 제로(Zero Emission), 교통 체증 제로(Zero Congestion)인 세상을 만드는 것”이라며 “이 비전을 가속화하는 것은 기술의 진보이며 GM에는 얼티엄 플랫폼이 있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어 메이 카이 GM 연구 그룹 매니저가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사를 세워 직접 생산하는 얼티엄 배터리와 플랫폼 설명에 나섰다. 얼티엄 플랫폼·배터리를 통해 GM은 한 번 충전에 최대 720㎞까지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얼티엄 배터리 셀에 대해 “기존 전기 배터리보다 40% 적은 비용과 25% 적은 무게로 전력을 공급한다”며 “알루미늄을 통해 코발트에 대한 의존도를 70%까지 줄여 전기차 시대 수요 증가에도 충분히 코발트 조달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카이 매니저는 이어 “우리는 이미 코발트와 니켈에 대한 의존도를 더욱 줄이는 차세대 고에너지 배터리를 연구하고 있다”면서 “이 차세대 리튬 금속 배터리는 얼티엄 배터리 셀의 두 배에 달하는 에너지 밀도를 갖춰 한 번 충전으로 최대 960㎞의 주행 거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GM은 현대자동차가 공을 들이고 있는 UAM 시장에도 진출할 뜻을 밝혔다. “GM 최초의 항공 이동 수단 VTOL을 개발해 항공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세계를 준비하고 있다”는 것이다. GM이 개발 중인 VTOL은 공대공·공대지 통신을 갖추고 4개의 프로펠러를 구동하기 위한 90kwh 전기 모터를 사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GM은 과거 ‘기름 먹는 하마’로 불리던 허머의 전기차 버전,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리릭·셀레스틱 전기차도 내놓겠다고 밝혔다.

물류 서비스인 ‘브라이트드롭’도 신사업으로 발표했다. 전기차를 통해 운송·물류 회사가 상품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송하도록 돕는 사업 구조다. 이를 위해 GM은 ‘라스트마일’ 물류를 위한 보조 전기차량 EP1과 장거리 배송을 위한 경량 전기 상용차 EV600을 특별 제작하고 양산에 나설 계획이다.

다른 자동차 회사들도 각자의 미래 모빌리티 차량을 발표했다. 아우디는 고성능 브랜드 RS의 순수 전기차 e-트론 GT 콘셉트를 공개했다. 아우디와 포르쉐의 협업으로 탄생한 전기차로 포르쉐 스포츠카 타이칸과 플랫폼을 공유한다. 독일 전기 모빌리티 스타트업 소노모터스는 태양광 전기차 ‘더 시온’을 발표했다. 독점 보유한 태양열 처리 기술을 통해 만든 ‘셀프 충전’ 태양열 전기차다. 248개의 태양전지로 스스로 전력을 공급해 하루 충전이면 34㎞를 주행한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GM #CES ;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