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울산서 진주기도원·선교단체 각각 1명 포함 4명 코로나19 확진

진주 국제기도원 관련 3명 누적 확진

인터콥 울산지부 관련 161명 누적 확진

지난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경남 진주시 국제 기도원 입구에 '시설폐쇄 행정명령 안내'가 부착됐다. /연합뉴스


울산에서 하루 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집단 감염이 발생한 진주 국제기도원과 선교단체 인터콥과 관련해 각각 1명씩 발생했다.

울산시는 14일 오후 2시 기준 4명(울산 854~85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밤사이 2명에 이어 오전에 2명 추가 확진됐다.

이 가운데 중구 거주 50대(울산 855번)는 울산 848번과 접촉했다. 울산 848번은 지난 8일 진주 국제기도원을 방문했다가 13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울산에서는 국제기도원과 관련해 12일과 13일 1명씩 확진자(838번, 848번)가 나왔는데, 이들은 모두 기도원 방문자다. 기도원을 방문하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연쇄 감염으로 확진된 환자는 855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국제기도원과 관련해 울산에서 직·간접적으로 감염된 확진자는 3명으로 늘었다.

관련기사



중구 거주 20대(울산 856번)는 기독교 선교단체 전문인국제선교단(인터콥) 관련 교회 소속으로 지난달 31일 확진된 울산 656번의 가족이다. 이로써 인터콥과 관련한 울산 누적 확진자는 161명으로 늘었다.

이밖에 울산 854번(80대·동구)과 울산 857번(40대·북구)은 코로나19 증상을 느끼고 진단 검사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울산시는 신규 확진자 집을 방역하고, 접촉자와 추가 동선을 파악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울산에서는 지난 10일 확진 판정을 받고 울산대학교병원에 입원한 60대(울산 813번)가 14일 사망했다. 울산 813번은 혈액 투석을 받던 환자였다. 울산 813번은 앞서 사망한 울산 752번과 병원에서 접촉했다. 이 환자 역시 투석 환자로 사망했다. 이로써 울산 누적 사망자는 35명으로 늘었다.




장지승 기자
jj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