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임기중 두번째 탄핵안 통과] 트럼프 탄핵, 공화 '반란표' 늘어날까

공화 예상밖 10명 이탈…기권 4명

당내 "탄핵은 분열 가속" 기류 속

새스 등 차기 유력주자들엔 '기회'

상원서 3분의 1 돌아설진 미지수

1인자 매코널, 가능성은 열어둬

폭력사태 막을 州방위군●이들도 지친다 미국 하원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을 처리하기 위해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본회의를 열자 13일(현지 시간) 주 방위군 수백 명이 만일의 폭력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의사당 내 방문자센터에 집결해 있다./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임기를 일주일 앞두고 하원에서 또다시 탄핵소추안이 통과되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임기 중 하원에서 탄핵안이 두 번 통과된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처음이다.

13일(현지 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하원은 이날 본회의를 열어 친(親)트럼프 시위대의 의회 난입 사건을 선동했다는 이유로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32명, 반대 197명으로 통과시켰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안이 하원에서 처리된 것은 지난 2019년 말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이어 두 번째다. 민주당은 하원의원 222명 전원이 찬성했고 공화당에서는 10명의 이탈표가 나왔다. 추가로 공화당 의원 4명은 투표를 하지 않았다. 하원은 전체 435석 가운데 민주당이 222석, 공화당이 211석을 차지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상원이다. 상원은 하원이 소추안을 넘기고 탄핵 재판을 담당할 소추위원을 지정하면 탄핵안을 심리한다. 민주당은 곧바로 탄핵 심리에 착수해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20일) 이전에 처리하자고 했지만 공화당 상원 지도부가 이를 거부했다.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 처리의 열쇠를 쥔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원내대표는 19일에 상원을 소집할 계획이다. 이는 최소 20일은 돼야 상원이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을 다루기 시작한다는 뜻이다. 심리가 시작되더라도 공화당이 이를 바로 처리한다는 보장은 없다. 과거 세 차례 상원의 탄핵 심리는 각각 83일과 37일, 21일이 걸렸다.

관련기사



미국 역사상 초유의 폭도 난입 사태가 벌어진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에서 12일(현지 시간) 의회 경찰이 하원 본회의장 주변 복도를 순찰하고 있다.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 시위대의 의사당 난입 이후 의사당 보안 당국은 금속탐지기 설치 등 보안 절차를 강화했다./AP연합뉴스


앞서 매코널 원내대표가 민주당의 탄핵 움직임에 대해 기쁘다고 말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하면서 상원마저 트럼프 대통령에게 등을 돌린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지만 그는 이날 “내가 어떻게 투표할지 정하지 않았고 상원에서 얘기를 들어볼 예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지난번 탄핵을 포함해 그동안 매코널 원내대표가 트럼프 대통령의 방패막이 역할을 해왔다는 점을 고려하면 탄핵에 찬성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둔 답변이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반대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 가능하다.

실제 이날 하원 투표에서 케빈 매카시 공화당 원내대표가 “탄핵은 당파 분열만 더 부채질한다”고 사실상 반대 입장을 표시했다. 공화당에서 10명이 이탈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절대다수인 197명이 탄핵에 반대했다. 댐에 구멍은 났지만 크게 무너지지는 않았다는 게 공화당 내부의 인식이다. 트럼프 대통령도 공화당 내의 격앙된 분위기를 무마하려는 듯 탄핵에 대한 언급 없이 의회 난입 사태를 다시 비난했다. 이 때문에 정치 전문 매체 더힐은 “상원에서 투표해도 탄핵안 통과에 필요한 67명의 찬성표가 나올지는 불분명하다”고 점쳤다. 이는 공화당 상원의원 3분의 1가량이 찬성해야 가능한 숫자다.

결국 매코널 원내대표가 시간을 두고 여론의 추이를 봐가면서 정치적 판단을 내리지 않겠느냐는 해석이 나온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공식 취임하면 국정 이슈가 급격히 뒤바뀔 수 있는 만큼 매코널 대표는 여러 방안을 열어두고 민주당과 수 싸움을 벌일 가능성이 있다.

이 과정에서 공화당이 트럼프 탄핵에 찬성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워싱턴 정가에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2024년 재출마를 원한다는 사실이 널리 퍼진 상황에서 탄핵안 통과는 공화당 유력 주자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 이번 사태를 겪으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 대한 관심도 크게 올라간 상황이다. BBC는 “2024년에 잠재적 경쟁자가 될 수 있는 공화당의 벤 새스 네브래스카 상원의원 같은 인사들에게는 탄핵이 트럼프의 공직 출마를 원천 봉쇄할 수 있는 방안”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탄핵된 공직자의 공직 취임을 제한하는 안건을 별도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 안건은 상원에서 과반수만 확보하면 된다.

다만 바이든 당선인 입장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안 처리가 늘어질수록 좋지 않다. 정권 초기 공화당의 협조를 얻어 추가 경기 부양책과 장관 인선 문제 등을 처리해야 하기 때문이다. 바이든 당선인도 이날 “상원 지도부가 탄핵에 관한 헌법적 의무를 다루면서 다른 긴급한 현안 해결에도 노력하는 방법을 찾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