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

하윤수 교총 회장 "코로나發 교육 격차 해소가 절대적 과제"

교총 회장, 신년교례회서 강조

"한부모 가정 등 교육환경 위험

시스템 정상 작동 위해 나서야"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 /서울 경제 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갑작스러운 디지털 교육 환경 변화가 학습 격차와 교육 불평등을 심화시키고 있습니다. 위기에 처한 아이들의 학습을 지원하고 기초학력 등도 세심히 돌봐야 합니다.”

하윤수(사진)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은 취약 계층의 교육 환경 개선과 이를 통한 교육 격차 해소를 올해 교총의 핵심 과제로 설정하며 이같이 말했다.


하 회장은 14일 교총회관에서 열린 ‘2021 교육계 신년 교례회’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맞벌이, 조손, 한 부모 가정 등 돌봄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에게 현재의 교육 환경은 위험하기까지 하다”며 “교육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을 때 정인이 사건과 같은 참담하고 가슴 아픈 일이 또 발생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관련기사



이러한 문제 해결을 위한 정부와 사회의 노력은 아직 미흡하다는 것이 그의 분석이다. 하 회장은 “교육 당국은 문제 해소를 위한 적극적이고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기는커녕 선언적 구호 수준에 머물러 있어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며 “정부와 교육청의 근본 대책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우리 교육이 중대 전환점을 맞고 있다는 점에서 올해 신년 교례회 주제는 ‘교육 격차 해소로 코로나 시대를 넘어 미래 교육으로’로 정했다”며 “교육 격차의 간극을 해소하고 미래로 다시 도약하는 것이 절대적 과제”고 밝혔다.

하 회장은 교육자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로 인한 교육 환경 변화에도 교육의 중요성과 선생님의 존재 이유는 달라질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생님이 곧 대한민국 교육”이라고 덧붙였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론독자부 송영규 기자 skong@sedaily.com
기자는 사회 최후의 보루가 돼야 한다’고 배웠습니다. 진실을 향하고 거짓을 고발하는 게 기자의 사명이라고 들었습니다. 잊지 않겠습니다. 스스로 부끄럽지 않은 기사를 쓰고 이를 책임지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