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버블 때 투자하는 이들을 위한 조언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뉴욕증권거래소(NYSE) 내부. /AP연합뉴스


18일(현지 시간) 미국은 마틴 루터 킹 데이를 맞아 쉬었습니다. 휴일인 만큼 이번엔 버블 때 투자하는 분들이 참고할 만한 내용을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3분 월스트리트’ 코너에서 종종 전해드리는 리트홀츠 웰스매니지먼트 그룹의 벤 칼슨 얘기인데요. 그는 미 경제방송 CNBC를 비롯해 월가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인물입니다. 이번 내용이 상식 수준이라고 할 수도 있는데요. 도움이 되는 부분이 있는 만큼 전해드립니다.

거품붕괴 우려는 누구나 해...중요한 것은 시점
개인적으로는 단순히 “버블이 우려된다” “언젠가 터진다”고 하는 이들을 신뢰하지 않습니다. 너무 빨리 올랐으며 나중에 떨어진다는 얘기는 누구나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시점입니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2010년대 초반 한국에도 부동산 대폭락을 얘기하는 사람들이 넘쳐났습니다. 그 결과는 모두가 아는 대로입니다.

미국 증시도 지난해부터 과열 우려가 지속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계속 우상향입니다. 테슬라와 빅테크의 상승폭은 말할 것도 없습니다.

벤 칼슨의 생각도 비슷합니다. 그는 최근에도 증시 버블을 경고한 월가의 비관론자 GMO의 제레미 그랜담을 예로 듭니다. 벤 칼슨은 “그랜담은 지금이 과거 남해회사와 2000년도 닷컴 버블과 함께 금융역사의 가장 큰 버블 가운데 하나로 기록될 것이라고 믿는다”며 “사람들도 지난 몇 년 동안 거품을 지적해왔다. 그랜담은 2014년에 버블을 언급했다. 하지만 솔직히 그들은 틀렸다”고 했습니다. 현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은 3,768입니다. 2014년 1월에는 1,800대 수준이었으니까 두 배가량 오른 것입니다.

시장 붕괴를 우려하는 것은 좋지만 과도한 투자를 부추기는 게 나쁜 것처럼 일부 투자자에게 지나친 공포감을 줘 수익 기회를 날리게 하는 것도 무책임한 일이다. 이런 사람들은 보통 사과하지 않으며 시간이 한참 흘러 시장이 빠지면 “결국 내말이 맞았다”고 주장한다. /로이터연합뉴스


물론 그랜담은 닷컴 버블과 2007년의 신용 버블을 예상한 것으로 이름나 있습니다. 그러나 벤 칼슨은 “거품 예측에 대한 전문지식은 망치를 든 사람에게는 모든 것이 못처럼 보일 수 있다”고 했습니다.

"일부 거품있지만 시장전체는 아냐...소로스처럼 파도 탈 수도 있어"
그의 말의 핵심은 리스크를 고려하면서 기회를 최대한 이용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겁니다. 이 부분이 가장 중요합니다.

우선 그는 일부 종목에 버블이 있을지 몰라도 증시 전체가 그런 것은 아니라고 단언합니다. 벤 칼슨은 “남해회사와 대공항, 닷컴버블에 대해 연구한 결과 지금이 그때처럼 느껴지지 않는다”며 “현재 거품이 끼는 주식과 부문이 잇지만 그것이 주식시장 전체가 필연적으로 무너진다는 의미인지는 잘 모르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그들의 말처럼 한동안 금리를 낮게 유지한다면 우리는 엄청난 경기부양책을 얻는 것이고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 수요가 커질 것”이라며 “버블은 증시의 오작동이 아니라 자연스러운 확장이기 때문에 투자자들은 늘 버블을 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는데요.

퀀텀펀드로 유명한 조지 소로스. 누구가 그처럼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위키피디아


벤 칼슨은 억만장자 투자가 조지 소로스의 전략을 소개합니다. 그는 “소로스는 거품을 보면 나는 서둘러 사면서 불에 기름을 붓는다고 한 적이 있다”며 “(당신도) 소로스가 돼 파도를 탈 수도 있다. 다만 이것은 시장이 유지될 때까지만 훌륭하게 작동할 수 있는 전략”이라고 합니다. 나스닥은 1990년대 후반 호황기에는 무섭게 올랐지만 이후 시장이 꺼지면서 80% 이상 폭락했는데요. 버블은 어느 시점에서 터질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잘 준비해야 한다는 뜻이죠.


버블 때 투자하려면 '이것들'을 자문하라...아무 것도 안 하는 것도 방법
말이 쉽지 어려운 일입니다. 보통 사람이 조지 소로스인 것도 아니구요. 여기에서 투자자들이 참고할 만한 것은 그의 다음 조언입니다. 버블이라고 우려되는 시기에 투자에 뛰어들 때는 그 전에 최소한 다음과 같이 자문하라는 겁니다.

관련기사



① 당신은 출구전략이 있습니까?

② 큰 이득을 보면 어떻게 할 겁니까?

③ 당신의 감정을 조절할 수 있나요?

④ 꼭 안 뛰어 들어도 됩니다. 수비적 전략을 취할 수도 있습니다.

출구전략은 결국 증시에 충격이 왔을 때 어떻게 할 건지 구체적인 단계별 계획이 있는지를 말합니다. 두 번째는 사람마다 그 수준이 다르겠지만 일정 정도의 수익이 났을 때 어떻게 하겠다는 원칙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죠. 세 번째는 감정적으로 흔들리면 그릇된 판단을 할 수 있다는 거고요. 네 번째는 상대적으로 안전자산에 투자하는 것이죠. 그는 방어적 자세를 취한다고 해서 모든 돈을 현금이나 채권에 넣으라는 게 아니라는 점은 분명히 합니다. 자산배분을 조정할 수 있다는 뜻이죠.

벤 칼슨의 말은 버블이 우려된다는 이유만으로 기회를 놓칠 수는 없다는 얘기다. 다만, 그 전에 자신에게 4가지 질문을 통해 향후 전략을 세우고 그에 맞춰 행동하라는 것이다. 버블은 언젠가는 터지기 때문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벤 칼슨은 방어적 투자도 쉬운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그는 이들은 “급상승 장을 내가 놓친 게 아닐까?” “좋은 기회를 놓치고 싶지 않은데” 같은 생각이 들 것이며 이를 다룰지 알아야 한다고 합니다. 또 “내가 틀렸다면 이를 어떻게 알까?” 같은 질문도 스스로 계속하게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그는 또 투자에 대한 상한과 하한, 수익실현까지 버틸 수 있는 시간을 종합적으로 따져 투자할 수 있다고 조언했는데요.

물론 시장 상황을 완전히 무시하고 개인의 특성과 재무상황에 맞춰 투자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했습니다.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이 때로는 좋은 결정이라는 말도요. 벤 칼슨은 “당신은 전문 투자자가 아니다”라며 “투자 타이밍을 완벽하게 맞추려고 할 필요는 없다”고 전했습니다.

결국 정답은 없는 것입니다. 다만 자신이 어느 정도 감내할 수 있는지, 또 자신의 개인적 특성과 재무상황을 따져 명확하고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야 한다는 겁니다. 그리고 준비가 돼 있지 않은 사람은 버블 우려 시기가 아니더라도 투자는 최소화하는 게 낫습니다.

마지막으로 결정 뒤에는 후회가 없어야겠죠. 교훈은 남겠지만.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