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동맹 관계 복구" 바이든, 트럼프의 美 우선주의 철폐 약속

"모범의 힘으로 이끌겠다"

미국 리더십 복원 약속

20일(현지 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DC 연방의사당 앞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평화와 발전, 안보를 위한 강력하고 신뢰받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며 동맹 관계 복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AFP연합뉴스


“평화와 발전, 안보를 위한 강력하고 신뢰받는 파트너가 되겠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미국 우선주의’의 종말을 선언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립주의 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국제 사회에서의 미국의 리더십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20일(현지 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DC 연방의사당 앞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동맹과의 관계를 회복하겠다는 내용이 담긴 취임 연설을 했다. 그는 “이것은 우리 국경 너머의 사람들에게 보내는 나의 메시지”라며 “우리는 어제의 도전이 아니라 오늘과 내일의 도전을 해결하기 위해 동맹을 복구하고 다시 한번 세계와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단순히 힘의 모범이 아니라 모범의 힘으로 이끌 것”이라며 “우리는 평화와 발전, 안보를 위한 강력하고 신뢰받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날 취임 연설은 바이든 대통령이 그동안 강조해온 대외 정책 기조를 집약해 보여줬다. ‘미국이 돌아왔다’는 기조 아래 동맹 관계 강화를 통해 국제사회의 주도권을 회복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해 당선 이후 새 정부의 외교안보팀 지명자를 소개하면서도 자신의 안보팀은 “미국이 돌아왔다는 사실을 반영한다”면서 미국은 동맹과 협력할 때 가장 강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관련기사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내세운 ‘미국 우선주의’와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과 파리기후변화협약, 이란 핵 합의 등 각종 국제 협정에서 탈퇴하고 유엔 등 국제기구에 대해서도 분담금 축소 등을 통해 비판적 입장을 유지했다. 동맹에 대해서도 ‘무임승차’ 등의 용어를 써가며 방위비 증액을 압박해 결속력을 약화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연설을 두고 CNN방송은 “바이든 대통령은 전임자의 고립주의 정책으로부터 변화를 맹세했다”고 전했다.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