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 '1억명' 눈앞…사망자 200만 넘었다

현 추세땐 이번주 초 넘어설 듯

아스트라 공급 차질 '설상가상'

홍콩 건물 200개동 ‘코로나 봉쇄’ 24일(현지 시간)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봉쇄된 홍콩 조던역 인근 주거 단지에 진입을 통제하는 폴리스 라인이 설치돼 있다. 전날 새벽 홍콩 정부는 도심 야우침몽구 내 건물 200개를 봉쇄하고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홍콩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특정 지역에 봉쇄령이 내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AP연합뉴스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억 명 시대’가 눈앞에 다가왔다. 세계 인구가 80억 명 가까이 되는 점을 고려하면 80명에 1명꼴로 감염된 셈이다. 지난 2019년 12월 31일 중국이 후베이성 우한에서 정체불명의 폐렴이 발생했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보고한 지 1년여 만이다.

24일 국제 통계 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전 세계 누적 확진자가 9,900만 명을 넘어 현 증가 추세라면 이번 주 초 1억 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사망자도 213만 명을 기록했다. 누적 확진자는 미국이 2,500만여 명으로 가장 많다. 인도는 1,000만 명을 넘어섰으며 브라질은 900만 명에 근접하고 있다.



WHO는 지난해 12월 말부터 최근까지 전 세계적으로 매주 400만∼500만 명의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연말 연휴 여파로 환자 수가 오히려 늘어나고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가 세계 각국에 급속히 퍼지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는 지난해 12월 11일 처음 확인된 지 한 달여 만에 전 세계 국가 수의 30% 정도인 최소 60개국으로 확산했으며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도 23개 국가에서 감염 사례가 보고됐다.


미국의 경우 코로나19 사망자가 그 어느 나라보다 월등히 많아 지난 19일 40만 명을 넘었다. 이 같은 누적 사망자는 제1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베트남전쟁에서 전사한 미국인을 전부 합친 것보다 많은 숫자라고 CNN은 분석했다. 이후 그 수는 42만 명 이상으로 늘어 제2차 세계대전에서 희생된 미국인 수(40만 5,399명)를 넘어섰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앞으로 60만 명이 훨씬 넘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관련기사



24일(현지 시간) 홍콩의 카오룽 야우침몽구에서 방호복을 쓴 방역 인력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곳의 약 200개 건물은 봉쇄된 상태다./AFP연합뉴스


일본에서는 바이러스 확산으로 도쿄 올림픽이 취소되거나 무관중으로 개최될 수 있다는 관측 속에 경제적 피해가 막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미야모토 가쓰히로 간사이대 명예교수는 도쿄 올림픽을 관중 없이 개최할 경우 경제적 손실이 약 2조 4,133억 엔(약 26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취소하는 경우 경제적 손실은 4조 5,151억 엔이었다. 누적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어선 홍콩에서는 도심 지역인 카오룽 야우침몽구 내 약 200개 건물이 봉쇄됐다. 홍콩 정부는 이들 건물에 있는 수만 명을 대상으로 의무적인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런 가운데 전 세계에서 백신 접종 속도가 느려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유럽연합(EU)에 백신 초기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고 통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EU 관계자를 인용해 1분기 공급량이 예상보다 60% 정도 줄어든 3,100만 회분일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는 오는 3월까지 유럽 27개국에 8,000만 회분의 백신을 공급하기로 한 바 있다. 미국에서는 백신 접종을 확대하기 위해 화이자 백신 1병당 접종량을 5회에서 최대 6회로 늘렸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