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이혁재 수천만원 빌려가고 안 갚아”…경찰에 고소장 접수

방송인 이혁재(47)씨. /연합뉴스


방송인 이혁재(47)씨가 수천만원을 빌린 뒤 갚지 않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 “이씨로부터 돈을 떼였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가 주장하는 피해 금액은 2,000만원 상당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이씨는 사업 자금 등의 명목으로 돈을 빌린 후 제때 갚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와 이씨를 차례로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한편 이씨는 전 소속사로부터 수억원을 빌린 후 갚지 않아 민사소송에서 패소하기도 했다.

/심기문 기자 door@sedaily.com


심기문 기자
doo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