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미일 정상 첫 통화…“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 확인”

스가 “납치문제·북한 비핵화 협력 일치”

교도통신 “한국 관련 협의도 있었다”…상세 내용 공개안돼

“이번에 도쿄올림픽 관련 대화 없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8일 첫 통화를 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필요성을 확인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양국 정상은 정책 문제와, 미국과 일본이 함께 직면할 국제적 도전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두 정상은 미일 동맹을 논의했으며.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에서 평화와 번영의 주춧돌(cornerstone·코너스톤)로서 양국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번 회담을 통해 주요 안보 이슈에 관해 미국과 일본의 협력 태세를 재확인했다고 평가했다.



일본 내각홍보실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회담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취임을 축하하고 일미(미일) 동맹을 한층 더 강화하기로 일치했다. 또 자유롭고 열린 인도 태평양 실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는 것에도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그는 “일미안보조약(미일안보조약) 5조의 센카쿠열도에 대한 적용, 또 일본·미국·호주·인도의 더 나아간 협력, 납치 문제 조기 해결을 향한 협력,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협력 이런 점에 관해서도 제대로 협력한다는 것에 일치했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18일 시정방침연설 도중 마스크를 내리고 물을 마시고 있다. /AFP연합뉴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취소론이 대두한 가운데 스가 총리는 “이번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에 관한 대화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

스가 총리는 미국 방문 시기에 관해 “코로나19 감염 상황을 지켜보면서” 판단하겠다는 뜻을 표명했다.

교도통신은 이번 회담에서 한국에 관해서도 협의했으나 일본 정부 관계자가 ‘상세한 내용 설명은 삼가겠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