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통일부 "北 백신 지원, 국민적 지지 있을 때 논의"

판문점 견학 재개 일정, 유엔사와 협의

이인영 통일부 장관. /연합뉴스


북한에 언젠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정부 곳곳에서 나오는 가운데 통일부가 "국민적 지지를 얻을 수 있을 때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16일 다른 부처와 최근 코로나19 백신 대북지원 문제를 논의했는지를 물은 취재진 질문에 “현 단계에서는 구체적으로 검토한 바 없다는 입장”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 등 관련 문제는 남북 주민 모두에 관련된 사항이라 남북협력이 필요하다는 것이 기본적 인식”이라면서도 “국내에 백신이 충분히 공급돼 접종이 이뤄져 국민 안전이 충분히 확보된 다음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앞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지난해 11월부터 “우리가 많아서 나누는 것보다 좀 부족하더라도 부족할 때 함께 나누는 것이 더 진짜로 나누는 것"이라며 코로나19 백신 대북 지원 의사를 수차례 내비쳤다. 이 장관은 지난 3일 외신기자 간담회에서도 “국민이 공감한 다음 협력이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고 백신 지원 입장을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지난달 27일 외신 기자 정책 토론회에서 “전 국민 백신 접종으로 집단 면역이 형성된 뒤 접종이 어려운 나라, 북한에도 제공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물량이 남는다면 제3의 어려운 국가 혹은 북한 등에 제공할 가능성을 닫아둘 필요는 없다”고 답했다. 이후 비판 여론이 일자 해명 자료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이 어려운 국가들을 돕기 위한 인도적 차원에서의 원론적 언급이었다. 아직 정부 내에서 검토된 바 없다”며 진화에 나섰다.

한편, 통일부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지난해 12월 중단됐던 판문점 견학 프로그램 재개 일정을 유엔사와 협의해 재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오두산통일전망대와 임진각 평화누리공원 납북자기념관, 남북통합문화센터 등 국민이 이용하는 시설의 관람 인원 제한을 부분적으로 조정하고 소규모 대면프로그램 운영 등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윤경환 기자 ykh22@sedaily.com
증권 중소기업 과학 IT 유통 법조 등 출입했습니다.
최소한 세상에 부끄럽지는 말자 라는 마음으로 일하는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