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IT

정부, ‘K-사이버방역’에 2023년까지 6,700억 투자

/과기정통부/과기정통부




정부가 고조되는 사이버 공간 보안 위협에 맞서 실시간 원스톱 대응 체계를 앞세운 ‘K-사이버방역’ 시스템을 구축한다. 보안 강화와 더불어 인공지능(AI)·비대면 보안기업을 발굴해 2023년까지 글로벌 5위 수준의 정보보호 역량을 갖추고 16조원 규모의 정보보호 시장을 형성한다는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18일 제13차 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통해 이와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K-사이버방역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과기정통부는 2023년까지 총 6,700억원을 투자해 △디지털안심 국가 기반 구축 △보안 패러다임 변화 대응 강화 △정보보호산업 육성 기반 확충 등 3대 중점전략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K-방역’으로 대응했듯, 디지털공간에도 방역체계를 구축해 디지털경제 시대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는 취지다.

우선 과기정통부는 민간의 데이터센터(IDC),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 등 주요 기업들과 사이버보안 얼라이언스를 구축해 사이버위협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한다. 이와 더불어 방문자가 많은 웹사이트 2만개와 주요 도메인 서버, 메신저, 온라인 상점 등 주요 디지털 서비스에 대해서는 사전 보안위협 탐지를 강화한다. 침해사고 발생 시 전문가를 사고현장에 파견해 원인 분석부터 복구, 재발 방지까지 지원하는 ‘전국 원스톱 침해대응 체계’를 구축한다는 청사진이다. 특히 ‘5G 기반 사이버 대응망’을 통해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기관이 피해기업을 원격으로 지원하고 제어하는 작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민간 차원에서는 기업들의 안전한 디지털 전환을 위해 매년 1,300개 이상 중소기업에 대해 보안점검과 보안솔루션 도입을 지원한다. 안전한 디지털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원격교육·화상회의 등 연 300종의 비대면 솔루션, 연 10종의 무인 서비스에 대해서도 보안점검을 지속하고, 개인 PC에 대한 점검은 2025년까지 연간 11만건 수준으로 확대한다. 통신3사와 보안기업과 협력해 개인 PC나 단말기에서 위협정보를 알려주는 ‘사이버 알림 서비스’도 도입된다.

관련기사



/과기정통부/과기정통부


스마트공장·자율주행·디지털 헬스케어·스마트시티 등 디지털융합 산업분야의 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체계도 마련한다. △보안 가이드라인 △리빙랩(실증) △표준모델 △제도화(인증·평가) 등으로 이어지는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침해대응 전담기능을 강화한다. 4대 핵심 디지털 융합인프라인 엣지컴퓨팅(MEC)·클라우드 서비스·데이터 플랫폼·양자내성암호 등에 대해서도 선제적으로 보안 계획을 수립하고,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공동으로 데이터 생명 전주기에 걸친 보안기술을 개발한다. 손승현 과기정통부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주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물론 다크웹, 원격교육·비대면 서비스 기업까지 지난해 8억건 수준에서 2025년 18억건까지 보안위협 정보 수집 대상과 규모를 대폭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적 측면에서는 유망한 기업을 발굴하고 K-사이버방역을 수출까지 지원한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보안 선도기업 육성을 위해 2023년까지 유망기업을 100개 이상 발굴해 제품 설계부터 시장창출, 해외진출까지 지원한다. K-사이버방역을 브랜드화해 국가와 기업의 특성과 수요를 고려한 모듈형 수출 지원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정보보호 특성화 대학과 융합보안 대학원을 확대 지정해 전문 인력을 2023년까지 3,000명 이상 추가로 양성할 계획이다.

손 정책관은 “정부는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을 통해 글로벌 정보보호 역량 5위 이내, 민간 침해사고 발생률 1.5% 이하, 16조원 이상의 정보보호 시장 형성 등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지현 기자 ohjh@sedaily.com


오지현 기자 ohj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