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국정원 도청사건' 검사 박민식 "DJ 때 1800명 불법도청"

박지원 국정원장 "DJ 불법사찰 없었다"

박민식 "역대급 조직적 불법도청 자행"

"정치인·언론인·시민단체 1,800명 도청"

"도청 정보, 매일 국정원장에게 보고"

"당시 국정원장 기소…유죄 인정됐다"

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연합뉴스박민식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 /연합뉴스




김대중(DJ) 정부 시절 ‘국정원 도청사건’ 주임검사를 맡은 박민식 전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김대중 정부 때 역대 국정원 사상 가장 조직적으로 불법도청이 이루어졌다”고 거들었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전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대중 정부 시절 불법사찰이 없었다”고 발언한 데 대해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박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지원 국정원장은 지난 16일 국회 정보위에서 ‘김대중 정부 때는 일체 국정원에서 불법 도청이 없었다'고 발언했다. 명백한 거짓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전 의원은 “1998~2002년 당시 국정원은 수 십 억 원을 들여 자체 개발한 유선중계통신망 감청장비인 R2 6세트와 휴대폰 감청장비인 ‘CAS’라는 특수 장비 20세트를 활용하여 여야 정치인, 기업인, 언론인, 고위공직자, 시민단체 및 노조 간부 등 사회 지도층 인사 약 1,800명의 통화를 무차별 도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시 수사를 통해 이 불법행위를 자행한 담당 부서는 국정원 2차장 산하의 8국임을 밝혔다”며 “불법 도청으로 취득한 정보는 그 중요성에 따라 A급, B급 등으로 분류하여 국정원장에게는 ‘친전’이라고 써진 A4용지 반쪽 자리의 밀봉된 보고서를 거의 매일 국정원장에게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특수통 검찰 출신인 박 전 의원은 국정원 도청 사건 당시 주임검사를 맡아 신건·임동원 전 국정원장을 구속 기소한 바 있다. 이와 관련, 그는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 1부는 김대중 정부 당시 국정원장 신 건, 임동원, 그리고 국내 담당 차장 김은성을 구속 기소했다. 법원에서 이들은 모두 유죄가 인정됐고, 신 건, 임동원 전 원장은 후일 사면된 바 있다”며 “DJ 정부 시절 국정원에 의한 불법도청은 대한민국 사법부가 명백히 불법이라고 판결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런 객관적인 사실을 완전 왜곡하고 박지원 국정원장은 새빨간 거짓말을 하면서, 12년 전의 이명박 정부 당시의 사찰 운운하고 있다”며 “국정원은 더 이상 정치 개입하지 말라”고 외쳤다.

또 “본인들 입맛대로 역사를 왜곡하여 국정원의 비밀 자료를 취사선택하고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려고 한다”며 “국정원은 DJ 정부 시절 불법도청사건 실상을 국민들에게 낱낱이 공개하고 정치공작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다음은 박 전 의원이 당시 국정원이 불법으로 도청했던 내용 중 일부다.

관련기사



▲이00 전 의원 등 한나라당 개혁파 의원들의 통화

▲권00 퇴진 거론 민주당 소장파 의원들 통화

▲최00 게이트 당사자인 최00의 장관 인사 개입, 이권개입 관련 통화

▲귀순한 황00 미국 방문 문제 관련 통화

▲지00 등 햇볕정책 반대자들 통화

▲김대중 대통령 처조카 이00씨의 보물섬 인양사업관련 통화

▲한나라당 김00 의원과 중앙일보 기자간 인적쇄신 관련 통화

▲한나라당 양00 특보와 연합뉴스 기자간 경선불출마 관련 통화

▲동아일보 김00 사장의 정부비판 기사 논조 관련 통화 등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