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검찰, '향군상조회 매각 비리 의혹' 10개월만에 고발인 조사

지난해 4월 향군회장 고발 후 10개월만

서울남부지검 전경. /연합뉴스서울남부지검 전경. /연합뉴스




검찰이 '재향군인회(향군)상조회 매각 비리 의혹'을 고발한 향군정상화추진위원회 관계자들에 대한 고발인 조사에 나섰다. 지난해 4월 고발 후 10개월 만이다.



이상기 향군정상회추진위원장은 18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김진호 향군회장 등 10명을 향군상조회 매각 비리 의혹 혐의로 고발한 이후 오늘 처음으로 고발인 조사를 받게 됐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추진위는 지난해 4월 서울중앙지검에 김 회장과 향군상조회 관계자 등 10명을 업무상 배임·횡령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들이 향군상조회 매각을 졸속으로 추진해 상조회에 피해를 입혔다는 주장이다. 검찰은 재향군인회로부터 향군상조회를 매입한 컨소시엄의 핵심 인물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인 것으로 보고 서울남부지검에 사건을 이송했다. 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를 수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 전 회장은 무자본 인수합병(M&A) 방식으로 향군상조회를 인수한 뒤 '3년 전매제한'을 어기고 2개월 만에 보람상조에 380억원을 받고 향군상조회를 되팔았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김 전 회장과 장모 향군상조회 전 부회장, 박 모 전 향군상조회 부사장이 378억원을 횡령하고 계약금 250억원을 가로챘다고 보고 이들을 구속기소했다. 장 전 부회장과 박 전 부사장은 지난해 11월 1심에서 각각 징역 7년과 징역 3년을 선고받았다.

이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담당 수사검사가 세 번 교체되고 수사관마저 비수사 부서로 전출되는 것을 보고 검찰의 수사의지를 우려했던 게 사실"이라며 "오늘의 고발인 조사로 실체적 진실이 낱낱이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김태영 기자 young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