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대통령 1호 접종" 촉구에 靑 "국민 불신 있다면 마다 안해"

문재인 대통령/연합뉴스


청와대가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먼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공개 접종해야 한다’는 야권의 주장에 “(백신에 대해) 국민적 불신이 있다면 마다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출입기자들과 만나 “지금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정부는 오는 26일부터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5,873곳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를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문 대통령은 1953년생으로 올해 68세이기 때문에 1호 접종은 불가능한 상태다.

관련기사



앞서 방역 당국은 65세 이상에 대해선 추가 임상 정보를 확보한 후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접종 방안을 다시 정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의 1호 백신 접종 주장은 야권을 중심으로 제기되고 있다. 앞서 유승민 전 의원은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스트라제네카, 대통령이 먼저 맞아야 불신을 없앨 수 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문재인 대통령은 1월18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불안감이 높아지면 먼저 맞는 것도 피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 말을 지킬 때가 왔다”며 “아스트라제네카 1번 접종을 대통령부터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전날 “국가원수가 실험 대상이냐”고 강하게 반발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백신 주사를 먼저 맞으라는 망언을 했다”며 “먼저 맞으면 국민들 제쳐두고 특혜라고 주장하고, 사고라도 나면 고소해 할 것이냐”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유 전 의원을 향해 “당신이 솔선수범해 먼저 맞지 그러시냐”며 “국가원수가 실험 대상인가. 이는 국가원수에 대한 조롱이자 모독”이라고 비판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