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文 백신 1호 접종' 공방…정은경 "누구든 실험 대상 아냐, 부적절 표현"

'먼저 맞겠다' 安언급에 鄭 "순서 따라 공정하게 진행"

지난 2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 건강증진개발원에서 열린 코로나19 백신접종 의정공동위원회 2차회의에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 22일 정치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백신 1호 접종’을 두고 설전을 벌이는 것과 관련 “누구든 실험 대상이 아니다. 적절하지 않은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정 청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정례 브리핑을 열고 “예방접종을 진행하는 것은 이미 임상시험을 거쳐서 안전성과 효과성이 확인된 허가를 받은 백신을 접종한다”며 “백신을 맞는 모든 국민은 누가 되든 실험대상이 아니다. 그런 표현은 적절하지 않다”고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자신이 먼저 맞을 용의가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순서에 맞춰 공정하게 예방접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청장은 “안 대표가 그런 제안을 한 것은 듣지 못했는데 저희가 접종에 대해서는 우선순위를 정해 공정성과 투명성을 갖고 접종대상자 관리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예방접종에 대해 국민 불안이 커 사회 저명인사나 보건 의료계의 대표가 이를 완화해주기 위해 접종을 하는 게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그런 접종은 얼마든지 할 수 있다”며 “보건의료인 단체도 언제든지 그런 접종은 기꺼이 할 수 있다는 의사를 주고 있다”고 상황을 짚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현재는 그런 상황이 아니고 접종에 대한 동의율이 상당히 높게 제기된 상황”이라며 “순서에 따라 공정하게 예방 접종을 차질없이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앞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문 대통령의 1호 접종을 주장한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을 겨냥, “문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면 국민 제쳐놓고 먼저 맞는다고 욕하고 가만히 있으면 국민 건강은 안중에도 없다고 욕하려는 비열한 정치공세”라고 날을 세웠다.

이후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SNS를 통해 “국민을 백신 기미 상궁으로 쓰자는 말은 처음 듣는다”며 “이제 국민의 4대 의무 외에 대통령을 위해 ‘백신 마루타’가 돼야 할 의무도 포함될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