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실

정총리 “내가 1호 접종할 필요 없어…오히려 순서 기다려야”

“고령층 화이자 우선 접종할 가능성 높아”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서울과 영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최근 정치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백신 1호 접종 여부가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정세균 국무총리는 자신이 첫 번째 백신 접종 대상자가 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 총리는 23일 채널A와 가진 인터뷰에서 ‘1호 접종’ 대상자가 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만약 국민들이 주저하면 책임 있는 사람들이 나서서 할 필요는 있겠지만 현재까지 그럴 필요는 없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의료진 94%가 백신 접종 의사를 밝혔다는 조사결과를 언급하며 “오히려 순서를 기다려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지난 21일 발표한 조사에 따르면 접종 대상자로 등록된 전국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원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종사자 36만6,959명 중 93.8%인 34만4,181명이 백신을 접종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정 총리는 고령층이 화이자 백신을 우선 접종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그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65세 이상에 대한 효과성 검증이 조금 덜 돼 (효과성을) 확인 후 접종하는 것으로 돼 있고, 그 사이 3월 말∼4월 초에 화이자 백신이 들어온다“고 설명했다.

대권 도전 여부에 대해서는 “정치 이야기는 자제하자”고 일축했다. 그는 ”총리는 임명직으로, 언제든 대통령이 인사할 수 있다“면서도 ”지금 제 일을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