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문 대통령 호위무사는 '바로 나'... 민주당 의원들 #팔_걷었습니다 SNS 행렬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이소영의원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초·재선 의원들이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 해야 한다는 주장이 야권에서 제기되자 호위무사를 차저하고 나섰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당 의원들이 코로나19 백신 불신 해소를 위한 '#팔_걷었습니다' 캠페인에 나섰다. 백신에 대한 국민 불안 차단을 위해 필요하다면 먼저 접종을 받아 안전성을 입증하겠다는 것이다.



고민정·김용민·박주민·이소영·이재정·홍정민 의원 등 민주당 소속 초재선 의원들은 이날 페이스북에 '모두의 평범한 일상을 되찾기 위한 코로나19 백신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팔_걷었습니다', '불신_대신_백신', 'vaccine_4_all' 등 해시태그(#)도 덧붙였다.

관련기사



고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접종 대상자들 가운데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이 약 93%에 이른다”면서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선 안 된다”고 말했다. 더불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먼저 맞겠다”며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추어 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역시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백신 안전성에 의문이 있다면 정치권은 나부터 먼저 솔선수범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민주당 의원들은 이미 백신 개발 전부터 필요하면 먼저 맞겠다는 서약도 했다"고 언급했다.

여권 잠룡으로 꼽히는 이광재 의원 역시 SNS를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생산하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이미 영국 국민 1,000만명 이상이 접종하고 있는 안전한 백신"이라며 "정치공방을 넘어 백신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고 방역당국의 노력에 도움이 된다면 저 또한 백신을 먼저 맞을 용의가 있다"고 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