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외교·안보

[속보]‘헤엄귀순’ 경계실패 22사단장 보직해임···8군단장은 서면경고

5명 징계위 회부 등 24명 대규모 인사조치…병사 1명 포함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바라본 해안과 철책. /고성=연합뉴스


국방부가 최근 북한 남성의 ‘헤엄귀순’ 당시 경계 실패 책임을 물어 육군 22사단장을 보직해임하고 8군단장에게 엄중 경고 조치했다.

국방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2사단 해안 귀순(추정) 관련자 인사조치를 공지했다.



우선 22사단장은 해안경계와 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직접적인 지휘 책임과 수문·배수로 관리 지휘감독 소홀에 대한 책임을 물어 보직해임했다.



해당 부대의 여단장과 전·후임 대대장, 동해 합동작전지원소장 등 4명도 같은 이유로 22사단장과 함께 징계위원회에 회부된다.

상급부대장인 8군단장에게는 해안경계와 대침투작전 미흡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어 육군참모총장이 서면으로 엄중 경고할 예정이다.

또 상황조치 과정과 수문·배수로 관리와 관련해 직·간접적인 책임이 있는 18명에 대해서는 지상작전사령부에 인사조치를 위임했으며, 여기에는 병사 1명도 포함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번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환골탈태의 각오로 근본적인 보완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할 것”이라며 “우리 군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김정욱 기자
myk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