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4일은 트럼프 재취임 하는 날?" 음모론에 美 하원 일정 취소

4일 트럼프 재취임할 것이라는 음모론에

이날 '의회 난입' 계획 구체화하자

의사당 주변 경계 강화·하원 일정 취소

지난 1월 6일(현지 시간) 미국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에 난입하기 위해 일부 극단주의자들이 벽을 타고 올라가고 있다./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 시간)을 앞두고 미국 연방의회 의사당에 긴장이 감돌고 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다시 취임할 것이라는 일부 극단주의자들의 음모론이 퍼지면서다. 3월 4일이 과거 의회가 정했던 대통령 취임일이었던 점에서 나온 가짜뉴스인데, 극단주의자들이 이날에 맞춰 ‘제2의 의회난입’을 벌일 수 있다는 정보가 입수되자 하원은 일정을 취소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3일 미 의회 경찰은 성명을 통해 “특정 가능한 민병대 그룹이 의사당을 침범하려는 음모를 보여주는 정보를 입수했다”며 의회 경비를 강화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이 정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의회 의원이나 의사당에 대한 잠재적 위협을 인지하고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회 경찰은 의사당 주변에 구조물을 설치해 경계선을 구축하고, 경계 인력을 늘렸으며 지역 및 연방 정부와 협력해 보안을 한층 강화했다.

하원도 일정을 대폭 수정하며 긴장하는 모습이다. 워싱턴포스트(WP)와 폭스뉴스 등 미 언론에 따르면 하원은 원래 4일로 예정된 경찰개혁 법안 처리 일정을 3일 저녁으로 당겨 이번주 일정을 빨리 마무리하기로 했다. 의사당 난입 사태가 재연될 수 있다는 당국의 경고에 따른 것이다. 일부 의원들은 일정을 취소하면 “극단주의자들의 의도대로 흘러갔다”는 잘못된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고 우려했지만, 올 1월 의회 난입 사건으로 사망자까지 나온 점을 고려하면 최대한 대비하는 게 맞는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상원은 4일부터 시작될 부양안 처리 일정의 조정 여부를 아직 밝히지 않았다.


3일(현지 시간) 제2의 의회 난입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자 주방위군과 의회 경찰이 워싱턴DC 연방의회 의사당 앞에서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AP연합뉴스



‘트럼프 재취임’은 명백한 가짜뉴스다. 1933년 수정헌법 제20조가 비준되기 전 미 의회가 정했던 대통령 취임일이 3월 4일이었다는 사실에서 비롯됐다. 하지만 극단주의자들의 의회 난동 계획은 4일이 가까워지며 구체화하는 양상을 보였다. CNN방송은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의 정보에 따르면 극우파 민병대 조직 '스리 퍼센터스(Three Percenters)' 회원을 포함한 극단주의자들 사이에 '3월 4일 음모론' 논의가 증가했다고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도 ‘안전한웹연합’ 등 인터넷 환경을 감시하는 연구원들을 인용해 “올 1월 의사당 난입 이전보다 구체적인 상해 계획을 논의하는 게시글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올 1월 사상 초유의 의사당 난입 사건의 여파가 계속되는 모습이다. AP통신에 따르면 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지금까지 약 300명의 가담자가 기소됐다. 또 이 사태로 인해 의회경찰 등 5명이 숨졌다. 민주당은 난입 사태를 규명할 초당적 조사위원회 출범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공화당은 위원회 구성과 조사 범위 등을 문제 삼으며 난색을 보였다.

관련기사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곽윤아 기자
or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