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일반

매출은 줄고 물가는 뛰고…"음식점 식재료 3분의 1은 수입산"

외식산업硏, 외식업체 300곳 조사

농수산물 가격이 연일 급등하는등 소비자물가지수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24일 서울의 대형 농산물 전문 마트에서 소비자들이 쇼핑을 하고 있다./이호재기자




외식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영난으로 매출이 줄고 농수산물 가격은 뛰자 수입산을 늘리고 있다. 국내 음식점의 식재료 가운데 수입산 비중이 3분의 1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4일 한국외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9일부터 11월 1일까지 외식업체(음식점) 300곳을 대상으로 주요 식재료 51개 품목의 원산지를 조사한 결과 수입산 비중이 평균 34.1%로 나타났다.



재료 유형별 수입산 비중은 수산물이 64.9%로 가장 컸고, 축산물(31.7%)과 농산물(18.0%)이 뒤를 이었다.

관련기사



외식업 업종별로 보면 중식의 수입산 식재료 비중이 47.5%로 가장 컸다. 이어 피자·햄버거·샌드위치(44.6%), 일식(38.2%), 서양식(36.8%), 한식(24.3%) 등이 뒤따랐다. 치킨 전문점의 수입산 식재료 비중은 7.8%에 그쳐 대부분 국내산 닭고기를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축산물에서는 소고기의 수입산 비중이 64.8%로 돼지고기(21.7%), 닭고기(21.8%)보다 컸다. 소고기 부위별 수입산 비중은 설도(77.6%)·갈비(71.5%)·불고기(71.1%) 등이 컸지만, 구이용 부위로 분류되는 안심(48.9%)·등심(57.4%) 등은 상대적으로 작았다. 소비자들이 구이용 소고기로는 한우를 선호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농산물에서는 콩(45.5%), 당근(28.2%), 마늘(20.8%) 등의 수입산 비중이 컸다. 쌀은 4.2%에 그쳤다. 가공식품 가운데 김치의 수입산 비중은 61.9%로 컸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외식업체가 국내산을 적게 쓰는 이유는 높은 가격, 필요 물량 확보의 한계, 균일하지 않은 품질, 소비자 기호 변화 때문"이라며 "매출은 감소하고 식재료비는 상승하는데 음식 가격을 올리지도 못하는 지금의 외식업체 상황은 결국 폐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박민주 기자
park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