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LS니꼬동제련, 울산양육원에 항균동 문손잡이 기부

바이러스·유해세균 박멸하는

항균구리 문손잡이 1,000만원 상당

LS니꼬동제련 직원들이 지난해 울산시 온산초등학교를 방문해 항균 구리 문손잡이를 설치하고 있다./사진제공=LS니꼬동제련


비철금속소재기업 LS니꼬동제련은 4일 울산양육원에 1,000만원 규모의 항균동 문손잡이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위치한 울산양육원은, 어린이와 청소년 약 120명이 생활하는 대규모 보육시설이다.

양육원 어린이들의 건강을 위해 LS니꼬동제련은 구리의 항균성을 활용하는 문손잡이를 선물했다.

대규모 기부로는 지난해 온산초등학교에 이어 두 번째다.

일반적으로 순도 65% 이상인 구리합금은, 코로나 19, 메르스, 슈퍼박테리아, 대장균 등 유해한 바이러스와 세균을 없애 '항균동'이라고 불린다.



구리 문손잡이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표면 위의 질병 감염 요소들을 대부분 소멸시킨다. LS니꼬동제련이 기부한 문손잡이의 순도는 90% 이상으로 더 큰 살균 효과가 있다.

관련기사



역사적으로 구리는 고대 이집트시대부터 치료와 소독에 사용돼 왔다.

현대에 들어 미국, 영국, 독일, 일본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구리의 항균성에 대해 활발히 연구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2011년 LS니꼬동제련과 아산병원, 국제구리협회가 공동으로 임상시험을 진행해, 수퍼박테리아와 대장균 등에 대한 항균성을 입증한 바 있다.

지난해에는 미국국립보건원과 질병관리센터 등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구리 표면에 접촉 후 4시간 이내에 소멸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도석구 LS니꼬동제련 사장은 "우리가 만든 구리를, 지역사회를 위해 활용할 수 있어 기쁘다"며 "항균동을 활용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LS니꼬동제련은 2017년부터 해비타트 집수리 봉사활동을 나가는 지역아동센터의 문손잡이를 모두 항균동 문손잡이로 교체해 주고 있다.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변수연 기자
dive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