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주호영 “LH 직원 신도시 땅투기, 대대적인 국정조사로 실체 밝히자”

“부동산 투기뿐 아니라 공직기강도 못 잡아”

3월 임시국회, LH 직원 땅 투기 변수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주호영 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3기 신도시가 들어서는 경기도 시흥·광명시 일대에 100억 원대의 땅 투기를 한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인 국정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이 3월 임시국회 일정과 함께 여당에 국정조사를 요구할 가능성이 커졌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화상 의원총회에서 “LH 직원이 광명과 시흥의 땅 투기 의혹에 대해 국토부와 LH를 비롯해 3기 신도시 관련해 전체적인 전수 조사가 필요하다”며 “대대적인 국정조사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주 원내대표는 “(LH 직원의 땅 투기는)우리 사회 공동체의 위기를 초래하고 국민의 공적 신뢰를 저해하는 반사회적인 범죄 행위”라며 “LH 수장이던 변창흠 국토부 장관에 조사를 맡길 일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의 모럴해저드(도덕적 해이)가 극에 달했다”며 “25번의 부동산 대책에서 빠지지 않고 등장한 투기 수요 억제, 부동산만은 잡겠다고 하더니 부동산뿐 아니라 기본 공직 기강도 못 잡은 듯하다”고 질타했다.

주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고양이에게 생선 가게를 맡길 수 없듯 국토부에게 조사를 맡길 수 없다”며 “감사원이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또 “국정조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공공기관 부동산 투기 실체를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