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영상] 춘천서 '달걀 봉변' 이낙연…"처벌하지 말아 달라"

"문화재 지키려는 열정과 탄식 이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5일 오후 강원 춘천시 중앙시장을 방문하던 도중 레고랜드 반대 단체 관계자가 던진 달걀에 얼굴을 맞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제공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강원도 춘천 중앙시장에서 자신에게 달걀을 투척한 여성의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춘천 중앙시장에서 계란을 얼굴에 맞았다"고 언급하며 "중도유적지킴이 본부 회원들께서 레고랜드 허가에 항의하셨다고 나중에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문화재를 지키려는 열정과 탄식을 이해한다”며 “문화재 당국과 지자체와 시민단체 등이 꽤 오랫동안 대화했다고 합니다만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그는 “경찰이 현장에서 몇 분을 연행해 조사했다고 한다”며 "처벌하지 말아 달라고 알렸다. 그 분들로서는 간절히 하시고 싶은 말씀이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이어 “그 일에 앞서 만났던 육림고개 청년 여러분의 도전을 응원한다”며 “많이 힘들어하시는 중앙시장 상인 여러분, 힘내시라”고 덧붙였다.

이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강원 춘천시 중앙시장을 방문하던 도중 레고랜드 반대 단체 관계자가 던진 달걀에 얼굴을 맞고 있다. /강원도민일보 제공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30분경 춘천 중앙시장에서 시민단체 회원이 던진 달걀을 맞았다. 이 대표에게 달걀을 던진 사람은 춘천 레고랜드 조성 사업에 반대하는 '중도유적 지킴본부' 소속 50대 여성이다. 이날 명동 입구에서 레고랜드에 반대하는 1인 시위를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야’라는 소리와 함께 날아온 달걀은 이 대표의 얼굴 왼쪽에 맞아서 깨졌으며 마스크와 얼굴, 목과 양복 상의로 흘러내렸다. 이 대표는 손수건으로 얼굴과 옷에 묻은 달걀을 닦은 뒤 다시 시장을 돌며 남은 일정을 소화했다.

/조윤희 기자 choyh@sedaily.com


조윤희 기자
choy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