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4월 한미 대면 정상회담설에 靑 "확인해줄 사항 없다"

"한미 정상회담 개최, 계속 긴밀 협의"




청와대가 2일 '오는 4월 한미정상회담이 대면 형식으로 개최될 수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확인해 줄 사항이 없다"며 "한미 양국은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계속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청와대 출입기자단에 "한미정상회담 4월 성사 가능성 기사와 관련 확인해 줄 사항이 없다"며 "한미 양국은 정상회담 개최 방안을 계속 긴밀히 협의해 오고 있다"고 공지했다.

앞서 연합뉴스는 이날 여권 고위 인사의 발언을 인용해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전에 첫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방안을 한미 당국이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