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LG전자 '홈코노미' 수요에 가전·TV 불티…전장도 흑자전환 눈앞

[LG전자 1분기 영업익 1.5조 '사상 최대']

'오브제'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

생활가전 영업익 8,000억 돌파 유력

TV부문 매출도 전년比 20% 껑충

전장, 완성차 수요 회복에 적자 감소

스마트폰 철수 반영 2분기도 장밋빛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홈코노미(홈+이코노미)’ 수요에 힘입어 지난 1분기 창사 이래 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최근 사업 철수를 결정한 MC(모바일커뮤니케이션) 부문 사업이 오는 2분기부터 기존 회계 처리에서 빠지는 데다 하반기부터 전장 사업본부의 본격적인 흑자 행진이 예상돼 연간 사상 최대 영업이익의 청신호가 켜졌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 8,057억 원, 영업이익 1조 5,178억 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7.7%, 39.2% 증가했다.

매출액은 역대 최대치였던 지난해 4분기(18조 7,809억 원) 기록을 경신했으며 영업이익도 지난 2009년 2분기(1조 2,438억 원)를 훌쩍 뛰어넘어 12년 만에 최고 기록을 다시 썼다. 앞서 1조 원대 초반으로 예상했던 시장의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도 크게 웃돌며 그야말로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한 것이다.

이 같은 ‘역대급 실적’은 글로벌 경기회복세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집에서 모든 소비를 해결하는 ‘홈코노미’ 추세로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증가한 데 있다. 이날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권가는 생활 가전을 담당하는 H&A 사업본부가 1분기 사상 처음으로 매출 6조 원, 영업이익 8,000억 원을 돌파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스팀 가전을 포함한 신가전이 지속적인 판매 호조를 보였으며 공간 인테리어 가전인 ‘LG오브제컬렉션’도 큰 인기를 끌었다. 또 케어솔루션 서비스도 렌털 사업 확대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의 렌털 사업은 최근 5년간 연평균 50%씩 성장해왔다.

관련기사



프리미엄 TV 제품 판매도 호황을 맞고 있다. KB증권은 TV를 담당하는 HE 사업본부의 1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해 3조 6,000억 원가량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했다. 시장조사 기관 옴디아는 1분기 LG전자 올레드 TV 출하량을 75만 9,000대로 예상하며 지난해 동기 대비 두 배 이상으로 성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장 사업도 완성차 업체의 수요 회복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늘고 적자 폭은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에서는 LG전자의 올해 실적 전망에 주목하고 있다. 지금까지 적자를 이어온 전장 사업이 본격적으로 흑자 전환할 것으로 예상되며 전 사업부의 흑자 기조가 정착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특히 글로벌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와 함께 설립하는 합작 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가칭)’이 오는 7월 출범하면서 LG전자의 신사업 육성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7월 스마트폰 사업을 종료할 예정인 MC 사업본부의 실적은 2분기부터 중단 사업 손실로 반영돼 LG전자의 연간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달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중단 사업 손실로 처리되면 MC 사업본부의 실적은 회계 처리에서 매출·영업이익 등에는 반영되지 않으며 별도의 항목으로 표시된다. 김동원 KB증권 애널리스트는 보고서를 통해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MC 중단 사업 효과를 감안할 경우 전년(4,954억 원)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1조 원 상회가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MC 부문은 1분기에도 2,000억 원 이상의 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지난 한 해 8,400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최근 5년간 누적 적자는 4조 6,000억 원에 달한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는 대신 최대 강점 분야인 가전을 중심으로 전장·기업간거래(B2B) 등의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할 계획이다. 이에 대부분의 증권사에서는 LG전자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을 3조 원 후반대로 예측하고 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