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외신도 '與 참패' 주목…"국민 분노, 文·민주당 내리막길"

NYT "2030, 文 대통령 무더기로 포기"

WSJ "최근 지지율 32%, 당선 이후 최저치"

"文 휘하의…부동산 이익 챙겼다는 주장에 따른 결과"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마포구 서울복합화력발전소에서 열린 제76회 식목일 기념행사에서 식수를 마치고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가 여당의 참패로 끝난 가운데 주요 외신들도 이를 주목하며 “곤경에 처한 지도자(문재인 대통령)에게 또 한 번의 참담한 타격을 줬다”고 보도했다.



뉴욕타임스(NYT)는 7일(현지시간) “문 대통령의 더불어민주당은 서울과 부산에서 열린 시장 선거에서 보수야당인 국민의힘에 패배했다”며 “이것이 오늘날 국민의 정부에 대한 분노 표시”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한때 문 대통령에게 충성했던 유권자들, 특히 20대와 30대가 문 대통령을 무더기로 포기함에 따라 민주당이 가파른 도전에 직면해 있음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NYT는 “문 대통령은 이제 레임덕 대통령이 됐다”는 내용의 안병진 경희대학교 미래문명원 교수 인터뷰를 올리기도 했다.

관련기사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 등 부동산 문제를 여당의 재보선 참패의 원인으로 분석했다. WSJ은“최근 문 대통령 휘하의 공무원과 정치인이 내부자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거래에서 이익을 챙겼다는 주장에 따른 결과”라고 밝혔다. 더불어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최근 지지율은 32%로 2017년 대통령에 당선된 후 가장 낮았고 정당 지지율도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재보선에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압도적인 차이로 승리를 거뒀다. 서울시장 선거에서 오세훈 서울시장(국민의힘 후보)이 57.5%를 득표하며, 박영선 민주당 후보(39.18%)에 승리했다. 부산시장 선거에서도 박형준 부산시장(국민의힘 후보)(62.67%)가 28.25%p 차이로 김영춘 민주당 후보(34.42%)를 누르고 승리했다.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강지수 인턴기자
jisuk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