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조응천 “與 부정 평가 책임 있다? 당내 선거 나서지 않길”

4·7 재보선 소회 글 SNS에 게시

“우리당 약자 편인 척한 적 많아”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4·7 재보궐선거에서 참패를 겪은 가운데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8일 “우리 당이 부정적인 평가를 받는 데 상당한 책임이 있다고 생각하시는 분은 가급적 이번 당내 선거에 나서지 않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을 계기로 민심이 정부 여당에 등을 돌린 현실을 이제라도 개선해야 한다는 판단에서 나온 발언으로 풀이된다.

조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우리 당이 변화와 쇄신으로 나아가기 위한 제언”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렇게 적었다. 그는 재보선에서 민주당이 국민의힘에 크게 패배한 후 새 지도부를 구성하려는 움직임과 관련해 “출마 선언을 하실 때는 그간의 언행 중 부정적 평가를 받을 만한 부분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솔직하고 구체적으로 먼저 밝히라”면서 “당선되면 그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어떻게 하겠다는 점도 말씀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글을 통해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채 지도부를 구성하게 된다면 당은 말만 반성하는 척할 뿐 바뀐 게 하나도 없다는 비난을 받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면서 “저부터라도 그간의 언행을 뒤돌아봄은 물론 국민을 더욱 두렵게 여기고 잘 모시기 위해 열정적으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조 의원은 “돌이켜보면 집권 이후 저희는 국민들의 바람과는 반대 방향으로 변한 것 같다”며 “말해온 것과 행동한 것이 점점 달라졌다. 우리 편과 저쪽 편에 들이대는 잣대도 너무 달랐다”고 과거를 돌아봤다.

또 그는 “이미 기득권화돼 사회적 공감의 리더십을 잃어버렸음에도 약자 편인 척한 적이 많다”면서 “‘착한 척하더니 능력도 없을뿐더러 솔직하지도 않다’는 평가가 켜켜이 쌓인 결과가 어제(7일) 선거의 결과로 나타난 것”이라고 적었다.

이어 “우리 당은 그간 중병이 들었으나 174석의 의석이 주는 착시 때문에 통증을 느끼지 못한 채 1년을 보냈다”며 “이런 뜻에서 어제 재보궐선거는 우리 당 구성원들에게 정말 귀한 계기”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불거진 LH 사태에 이어 박주민 의원 등을 둘러싼 ‘부동산 내로남불’ 의혹 등이 터져나오면서 당 지지도가 하락했고, 이것이 재보선에 큰 악재로 작용했다는 반성에서 이 같은 글을 적었다는 분석이다.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이희조 기자 love@sedaily.com
한 사람이 보내는 모든 시간과 환경, 함께 있는 사람은 그 사람을 성장시킵니다. 언제 어디에 있든, 누구 곁에 있든 꾸준히 성장하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사회와 사람들을 위해 더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