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與 김해영 "조국사태…성찰·혁신 위해 분명히 짚고가야"

"조국 전 장관 왜 그렇게 지키려 했는지 이해불가"

"조국 아닌 다른 사람이었다면 달랐을 것"

김해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을 지낸 김해영 전 의원은 8일 조국·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사태에 대한 당의 대응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4·7재보궐선거 참패 원인을 조국·추미애 전 장관에 대한 당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성찰과 혁신을 약속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번 선거에서 나타난 민심을 뼛속 깊이 새기겠다”며 "민심이 저희 민주당에 매서운 회초리로 성찰과 혁신을 명령한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당의 모두가 성찰과 혁신을 이야기한다. 그런데 제대로 된 성찰과 혁신을 위해서는 분명히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 있다"면서 "바로 조국 사태와, 추미애 전 장관과 윤석열 전 총장 문제, 부동산 실책"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국 사태에서 저는 우리 민주당이 너무나 큰 실책을 했다고 생각한다. 저는 지금도 당에서 조국 전 장관을 왜 그렇게 지키려했는지 이해할 수가 없다"며 “조국이 아닌 다른 사람이 그 자리에 있었다면 달랐을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김 전 의원은 "그와 같은 국민적 저항 속에서 조 전 장관을 밀어 붙인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며 "조국 한사람을 지키기 위해 이상한 프레임을 만들어서 국민들을 갈라 치고 갈등을 조장했음에도 이후 당에서 누구하나 제대로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태에 대해서도 김 전 의원은 "추 전 장관의 거친 언행과 절차를 지키지 않는 막무가내식 장관직 수행을 당에서 제지하지 못했다"며 "윤석열 전 총장을 무리하게 쳐 내려다 법원에 의해서 번번히 제동이 걸리면서 결국 대통령의 사과에까지 이르게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 민주당이 검찰개혁을 하듯 부동산 문제에 당력을 집중하였다면 지금 부동산 문제가 이렇게 심각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민주당의 전직 의원으로서 국민 여러분들께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어제의 처참한 패배가 당이 환골탈태하여 새로워지고, 우리 민주당이 민생과 국민 통합에 제대로 된 성과를 낼 수 있는 정당으로 거듭나는 좋은 약이 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