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정치 '원점'으로 돌아와" 강조한 나경원 "국민, 文정권 실정과 오만 꾸짖어"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 의원/권욱 기자


'대선 전초전' 격인 4·7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이 압승을 거두며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동시에 탈환한 가운데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대한민국 정치는 '원점'으로 돌아왔다"며 "이제부터 대선이다"라고 상황을 짚었다.

나 전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국민은 엄중히 심판했다. 지난 4년 문재인 정권의 실정과 오만을 강하게 꾸짖은 것"이라며 "민심의 무서움을 보여주기에 충분했고, 무능한 권력에 더 이상 관용은 없다는 점을 깨우쳐줬다"면서 이렇게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나 전 의원은 "(국민은) 지금부터는 더 냉정하게 여야를 평가할 것"이라면서 "내년 대선이 훨씬 더 어렵고 까다로운 '국민 검증'의 관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나 전 의원은 또한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은 이번 선거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대선 로드맵을 다시 짤 것"이라며 "손혜원 전 의원이 '검수완박'과 함께 전략 대전환을 제시하고 있다"고 선거 참패 후 여권의 행보를 경계했다.

아울러 나 전 의원은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드러낸 한계가 내년 대선에서도 되풀이 될 것이라는 기대는 금물"이라면서 "180석 절대 의석수와 막강한 국정 권한을 가진 민주당에 맞서, 우리가 또 다시 민심의 선택을 받을 수 있는 길은 하나뿐이다. '개혁'"이라고 적었다.

여기에 덧붙여 나 전 의원은 "밀실정치, 담합정치, 상왕정치, 그리고 기득권 세력의 구체제 정치와 과감히 결별해야 한다"면서 "국민의힘은 새로운 정치 세력의 플랫폼으로 진화해야 한다. 유능하고, 도덕적이고, 상식적인 이들이 모두 함께 할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더불어 나 전 의원은 "정신 똑바로 차려야 한다. 잠시 얻은 국민의 신뢰에 도취돼선 결코 안 된다"면서 "재보궐 선거에서 나타난 민주당을 향한 매서운 심판이 언제 우리 국민의힘을 향할지 모른다. 남은 11개월, 우리는 새롭게 다시 태어나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