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경찰청, 3월 한 달간 집중 단속으로 2만여명 검거…"회수한 액수만 56억원"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사진제공=경찰청


경찰청이 지난 3월 한 달간 서민 생활을 침해하는 범죄를 집중 단속해 2만여명을 검거하는 쾌거를 올렸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3월 한 달 간 2만1,279명을 검거하고 이 가운데 688명을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검거 인원을 유형별로 보면 강·절도 7,728명(340명 구속), 길거리나 대중교통·식당 등에서 벌어진 생활주변 폭력 사범 1만3,551명(348명 구속)이다.



강·절도 피의자 중 절대다수인 89.2%는 전과자였고, 전과가 있는 강·절도 피의자 중 57.5%가 동종 범죄 전과자였다.

관련기사



지난달 한 달간 경찰이 회수한 강·절도 피해품은 5,026건, 56억5,000만원어치였다.

검거 사례를 살펴보면 경기 평택경찰서는 전국 무인점포 23곳에 침입해 지폐 교환기를 망가뜨린 뒤 현금 1,400여만원을 훔친 피의자를 검거해 구속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동료 택배기사의 배송 정보를 조회하는 수법으로 배송지인 집 앞에 놓인 물품 총 6,000만원어치를 훔친 택배기사를 구속하기도 했다.

경찰청은 "서민 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사안은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엄정 대응하겠다"며 "피해품을 회수해 실질적으로 피해를 복구하는 데도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서민 생활 침해범죄 집중 단속은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진행된다.

/박홍용 기자 prodigy@sedaily.com


박홍용 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