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조국·상임위원장 독식 놓고...시각차 드러낸 친문·비주류

[與 원내대표 후보자 토론회]

윤호중 "조국 사태 지난해 총선서 이미 심판 받아"

박완주 "검찰 수사 잘못됐지만..조국이 성역은 아냐"

상임위원장 야당 재배분 두고 엇갈린 입장

윤 "야당과 협상할 시간 없다" 박 "야당에 일부 양보"

21대 국회 제2기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후보자 합동토론회가 13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박완주(오른쪽), 윤호중 후보자가 참석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차기 원내대표 선거에 도전한 윤호중·박완주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와 상임위원장 독식 논란을 두고 의견 차를 보였다. 친문 핵심인 윤 의원은 조국 사태가 지난 총선에서 이미 심판을 받았다고 선을 그은 반면 박 의원은 청년층 분노의 배경이 됐다고 지적했다. 또 윤 의원은 상임위원장 독식 논란에 대해 추가 협상의 여지가 없다고 기존 입장을 반복했지만 박 의원은 야당과 재분배 논의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윤 의원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원내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지난해 총선을 통해 (조국 사태에 대한) 국민의 평가와 심판을 충분히 받았다”고 밝혔다. 4·7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한 원인으로 ‘조국 사태’로 상징되는 여권의 불공정과 위선이 거론되고 있지만 윤 의원은 그동안 당 주류가 유지해온 입장을 번복할 생각이 없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것이다. 박 의원은 “(현재 재판 중인 사안으로) 어디까지가 진실인지는 모르지만 ‘엄마 카드’ ‘아빠 카드’라고 하는 민감한 입시 비리 문제에 대해 청년들이 ‘공정하지 않다’ 하는 의심을 하게 만든 측면이 있다”며 “젊은 층은 공정에 대한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었다”고 조국 사태 후유증을 우려했다. 민주당에 우호적이었던 2030세대가 이번 선거에서 국민의힘에 압도적 지지를 보낸 데는 조국 사태가 영향을 줬다고 시인한 것이다.

관련기사



상임위원장 독식 논란과 관련해서도 두 후보는 이견을 나타냈다. 박 의원은 “무너진 정치의 복원을 위해 상임위원장 배분에 나서겠다”며 “국회는 소수의 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해야 하는 만큼 (원 구성을) 복원하는 정책은 필요하다”고 재협상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지난 1년간 국회 전체를 (여당이) 독점하며 (주요 법안을) 힘으로 밀어붙이면서 성과를 못 냈다는 평가를 이번 선거를 통해 받았다”며 “상임위 재분배 논의에 공격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 의원은 “1기 원내대표의 원구성안 협상은 유효하다”며 재협상은 없다고 못 박았다. 그는 “(여당 내) 협상을 통해 차기 법사위원장을 선출하면 된다”며 “지금 원 구성 관련 협상을 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 유능한 개혁 정당이 되기 위해서는 당장 일을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