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코로나TMI] 불가리스가 코로나 예방한다고?

불가리스 코로나19 예방효과 있다 연구 결과에 주가 급등

질병당국 “사람 대상 연구 아냐…효과 예상 안돼”


지난 13일 국내 증시에서 돌연 식품기업 남양유업의 주가가 급등했다. 남양유업은 이날 8.57% 상승하며 장을 마감했다.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불가리스, 코로나19 바이러스 77.8% 저감효과 있다?


비밀은 이 날 ‘코로나19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박종수 항바이러스 면역 연구소 박종수 박사가 발표한 ‘불가리스’의 항바이러스 연구 성과 발표에 있었다. 발표는 최근 한국의과학연구원(KRIBS)에서 불가리스 항바이러스 효과를 분석한 결과, 감기 바이러스인 인플루엔자바이러스(H1N1)를 99.999%까지 사멸했으며 충남대학교 수의대는 불가리스가 중증급성호흡기 증후군인 코로나19 억제 효과 연구에서 77.8% 저감 효과를 확인했다는 내용이다.



불가리스는 남양유업이 1991년 출시 후 30년 넘게 장 발효유 판매량 1위를 지키는 제품이다. 누적 판매량만 30억 병 이상에 이른다. 박 박사는 “일반적으로 발효유, 유산균 등에 항바이러스 기능이 부분적으로 있고 불가리스 외에 다른 제품도 일정 부분 억제 효과가 있다”면서도 “불가리스가 실험 결과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유독 높게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남양유업의 주가는 향후 많은 사람들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불가리스를 구입할 것이란 기대감 때문에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불가리스·포비돈 요오드, “사람 대상 연구 아냐…효과 예상 안돼”



그렇다면 정말 불가리스를 마시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을까? 아쉽게도 질병당국의 답변은 ‘아니오’다.

관련기사



기자는 이번 실험 결과에 대해 코로나19 방역을 담당하고 있는 질병당국에 실제로 불가리스를 마시는 것으로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는지 질문했다. 질병청 손상예방관리과 관계자는 이에 대해 “특정 식품의 코로나19 예방 또는 치료 효과를 확인하려면 사람 대상의 연구가 수반돼야 한다”며 “잘 통제된 사람 대상의 연구 결과가 발표되면 그 이후에 공유할 만한 효능인지 검토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고 말했다. 연구 단계 자체가 예방 효과가 있다, 없다를 논할 단계가 아니라는 의미다.

실제로 이 연구는 통상적으로 제약사가 백신, 치료제를 개발할 때 진행하는 여러 단계의 임상을 거치지 않았으며, 일부 동물의 신장세포, 폐세포를 숙주로 연구실에서 연구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남양유업은 보도자료를 통해 “1회 음용량(150mL) 및 구강을 통해 음용하는 점을 감안할 때,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소 및 억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발효유 제품이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에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연구한 것”이라며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예방 있다”에 판매 급증…반복되는 해프닝


지난해 1월 코로나19 발생 이후, 특정 제품의 바이러스 감소 효과에 대한 초기 연구 결과가 제품 판매 급증으로 이어지는 일은 자주 있어 왔다. 대부분은 현재 사용 중인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처럼 규제 당국의 임상에 이르지 않은 연구였지만 대중은 연구 결과를 과대 해석해 해당 제품을 코로나19 치료제 혹은 백신처럼 여기고 구매행렬에 동참했다.

대표 사례가 ‘빨간 약’으로 불리는 포비돈요오드다. 당시 박만성 고려대 의대 교수팀은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의약품을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시험관에 적용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평가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9% 감소시키는 우수한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이후 인후 스프레이나 입안용 가글제 등의 판매량이 급증했다. 하지만 이 역시도 사람에 대한 임상 효과를 확인한 결과가 아니기 때문에 당국은 “외용제, 가글제, 인후 스프레이제, 질세정제·질좌제 등의 용도로만 적용부위와 사용방법을 지켜 사용해야 하며 먹거나 마시지 않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번처럼 연구기관이 아닌 특정 식품 기업이 직접 자사 제품을 코로나19와 연결해 ‘음용으로 바이러스 감소 효과가 있다’고 홍보하는 사례는 많지 않다. 특히 타사 다른 제품이 아닌 불가리스의 연구 결과만 발표해 투자자와 소비자가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치료제 실제로 효능이 있다는 착각을 하게 만들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이날 질병청은 “해당 연구원에서 제시한 결과는 바이러스 자체에 제품을 처리해 얻은 결과이며, 인체에 바이러스가 있을, 때 이를 제거하는 기전을 검증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실제 효과가 있을지 예상하기 어렵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김성태 기자 kim@sedaily.com


서지혜 기자
wis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